뉴스
2016년 02월 16일 13시 55분 KST

중국, '항공모함 킬러' 미사일 발사 훈련장면을 또 공개하다

중국의 전략 핵미사일 운용부대인 로켓군이 '항공모함 킬러' 둥펑(東風)-21D 전략 미사일을 발사하는 훈련 장면이 중국 관영매체를 통해 또다시 공개됐다.

이 과정에서 둥펑-21D의 신형 탄두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고 서방 군사 전문지가 분석했다.

16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관영 중국중앙(CC)TV는 지난 12일 '군사보도' 프로그램을 통해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기간에 실시된 로켓군 소속 모 미사일 여단의 훈련 장면을 방영했다.

방송에는 둥펑-21D 반함(反艦) 미사일 부대가 10여 대의 발사 차량을 동원해 기동훈련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CCTV는 "여러 발의 모의 발사 훈련이 진행됐다"면서 2차례에 걸친 '화력타격' 훈련도 실시됐다고 소개했다.

해당 부대 지휘관인 천즈하오(陳志豪)는 "부대의 활시위는 팽팽하게 당겨져 있다"면서 "언제든지 발사할 수 있는 전쟁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c

중국 관찰자망(觀察者網)은 미국 국방부 보고서를 인용, 중국은 10개의 둥펑-21계열의 미사일 여단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 가운데 2개 여단이 둥펑-21D 여단이라고 소개했다.

미사일 여단에는 각각 6곳의 발사 부대가 설치돼 있어 1개 발사 여단에는 총 96발의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국 언론들은 이번에 훈련이 실시된 곳은 남부 지역이라고 전하면서 둥펑-21D 여단은 국토의 남부와 북부 등 2곳에 위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거리 900∼1천500㎞로 '항모 킬러'로 알려진 둥펑-21D는 지난해 9월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처음 공개됐다.

둥펑-21 계열의 미사일은 수천㎞ 밖의 해상 목표물을 정확하게 명중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 언론들은 "둥펑-21D는 언제든 미국의 항공모함을 가장 적절하게 타격할 수 있다"며 "미 항모가 중국 주변의 4천㎞ 이내로 접근하는 것을 불허하는 무기"라고 주장해 왔다.

중국군이 둥펑-21D의 발사훈련 장면을 공개한 것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둘러싸고 미국에 무력시위를 함으로써 미국의 대중 견제에 맞불을 놓겠다는 의미가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

CCTV는 이달 초에도 로켓군이 둥펑-21 계열의 중거리 전략미사일을 야간에 발사하는 장면을 공개한 바 있다.

china df

2015년 9월3일, 중국이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했던 둥펑-21. ⓒAP

영국 군사전문지 IHS 제인스디펜스위클리(JDW)는 이날 CCTV 방송을 자체 분석한 결과 "둥펑-21D의 신형 탄두가 처음으로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둥펑-21D의 신형 기동식 탄두가 CCTV의 방송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다면서 12일자 방송 화면을 통해 발사대의 아랫부분에 신형 완충장치가 설치된 사실도 확인됐다고 전했다.

앞서 CCTV는 로켓군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둥펑-31'을 동원해 실시한 기동훈련 장면도 공개한 바 있다.

중국군이 로켓군의 훈련 모습을 잇달아 공개하고 나선 것은 남중국해상에서 미군의 행보를 견제하면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행보도 동시에 견제하겠다는 의미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환구망(環球網)은 "춘제를 전후해 중국의 주변정세가 상당히 불안하다"며 잇단 훈련장면 공개가 미국을 겨냥한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

환구망은 "남중국해에서 미국은 수시로 군함과 군용기를 파견해 중국에 대해 근접 정찰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미국은 북한의 위협을 핑계로 핵항모와 핵잠수함, 폭격기 등 첨단 무기를 중국 북부 주변국과 해역에 배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둥펑-21D 배치 및 훈련 장면을 공개한 것은 호전세력의 난동을 억제하는 중대한 현실적 의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Photo gallery중국 열병식, 2015년 9월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