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6일 09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6일 09시 09분 KST

中 기관지, '사드를 배치하면 중국도 강력 대응할 것이다'

north korea

중국 공산당의 국제문제 기관지 '환구시보'가 16일 '한반도 사드 배치에 강력한 군사 배치로 대응할 수 있다'는 내용의 논평을 내놨다.

환구시보는 "한국과 중국은 서로 이해하고, 절대 상대를 협박해서는 안된다"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해당 논평에서 환구시보는 "북한의 최근 핵무기에 관련된 움직임에 한국이 민감하게 대응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고 동정한다. 그러나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중국의 안보에 위협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무책임한 행동으로 주변국들을 곤란한 상황에 부닥치게 했고 한국과 중국은 한반도에서 떨어진 미국과는 달이 북한의 주변국으로 각자가 처한 어려움이 있다"며 "양국이 이 난관을 해결하기 위해 서로를 위협하지 말고 협동의 원칙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썼다.

이 매체는 강경한 태도를 비치기도 했다. 환구시보는 "만약 한국이 사드를 배치한다면 중국 사회는 중한 경계선에 강력한 군사 배치로 대응하는 것을 지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마지막으로 중국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는 데 반대하지만, 만약 발생한다면 두려워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 논평은 장예쑤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과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의 '제7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앞두고 나온 것으로 연합뉴스는 이날 장예쑤이 부장이 외교부 청사를 찾아 "관련 측이 신중하게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