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6일 04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6일 04시 51분 KST

10년만에 '경유 1ℓ=1000원대'가 눈 앞으로 다가왔다

Gettyimagesbank

최급 급증하고 있는 디젤 차량의 원료인 경유 가격이 2005년 이후 10년여만에 리터(ℓ)당 1천원대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다만 최근 국제유가와 상품 가격의 하락세가 진정된 만큼 국내 주유소 기름값도 더 떨어질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피넷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전국 주유소의 평균 경유 판매가격은 전날 대비 0.62원 하락한 ℓ당 1천100.89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지난해 12월 6일 1천223.54원에서 7일 1천223.61원으로 소폭 오른 뒤 두 달 넘게 하루도 빠짐없이 떨어졌다.

경유 가격이 ℓ당 1천원대로 내려오면 이는 2005년 7월 이후 10년 7개월만이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 평균은 2005년 3월 둘째주(975.41원)를 마지막으로 세자릿수 시대가 끝났다. 이후 같은해 7월 첫째주 1천73.79원에서 둘째주 1천145.52원으로 오르면서 1천100원대로 올라섰다.

폭스바겐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 디젤 차량이 급격히 늘어난 가운데 경유 가격이 떨어지면서 소비자들의 부담도 감소하는 모습이다.

국토교통통계누리에 따르면 2014년 말 기준 793만9천대였던 국내 경유 차량은 지난해 말 862만2천대로 1년새 8.6%(68만4천대) 늘어나는 등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경유 가격이 지금보다 더 떨어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월 중순 배럴당 22달러대까지 떨어졌던 두바이유가 최근 20달러 중후반대까지 상승했고 국제 석유제품 가격 역시 오름세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상품시장에서 경유 제품의 평균 가격은 지난해 10월 ℓ당 440.18원에서 11월 422.07원, 12월 357.38원, 올해 1월 284.65원까지 떨어졌다가 이달 들어서는 지난 14일까지 평균 291.86원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제 제품 가격은 시차를 두고 정유사의 공급가와 주유소의 판매가격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조만간 국내 주유소 경유 가격의 하락세도 멈출 것으로 보인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주유소 경유 가격이 2005년 이후 10년여만에 ℓ당 1천원대 진입이 확실시된다"면서 "다만 최근 국제유가 및 제품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1천원 밑으로 떨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