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5일 15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5일 15시 01분 KST

숨진 후 친모에 암매장 된 7세 시신 발견

15일 오후 5시 30분께 경기도 광주시 해공로 초월읍 인근 야산에서 친모 등으로부터 맞은 뒤 방치돼 숨진 '큰딸'로 보이는 백골 상태 사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친모 박모(42)씨와 함께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42·여)씨와 백모(42·여)씨를 동행해 수색을 벌여왔다.

경찰은 이들이 지목한 50여㎡ 규모 임야를 수색해 사체를 발견했다.

yonahpa

'큰딸' 사체 수습하는 경찰. 15일 오후 경기 광주시 해공로 초월읍 인근 야산에서 경찰들이 박 모(42)씨에게 맞은 뒤 방치돼 숨진 '큰딸'의 사체를 수습하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들을 상대로 범죄 당일 사체 암매장 경위를 확인하던 중 '현장에 호미를 두고 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경기지방경찰청에서 금속탐지기 3대를 지원받은 경남경찰은 이날 오후 4시 45분께 호미를 발견, 인근을 집중수색한 결과 사체를 찾았다.

사체 수색에는 경남경찰청 과학수사대와 의경 상설중대 55명과 경기경찰청 소속 의경 2개 중대 145명 등 200명이 동원됐다.

yonhap

수색 현장에서 내려오는 큰딸 살해 암매장 피의자. 큰딸을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하고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모 씨가 15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의 한 야산에서 진행되고 있는 시신 수색 현장에서 경찰에 둘러싸여 내려오고 있다.

경찰은 사체 수습이 끝나는 대로 검찰 지휘를 받아 신원확인 및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박 씨의 큰딸은 2011년 10월 26일 박 씨와 함께 살던 지인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나서 방치돼 숨졌다.

경찰은 구속된 박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 5일부터 수색에 나섰지만 암매장 가담자들이 "오래전 일이고 밤이라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며 장소를 특정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