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5일 11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5일 11시 32분 KST

"개성공단 자금으로 핵무기 개발" 통일부 장관이 이제 와서 내놓은 해명

한겨레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2일 이런 말을 했었다.

"개성공단 임금 등 현금이 대량살상무기에 사용된다는 우려는 여러 측에서 있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모든 것을 다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여러 가지 관련 자료도 정부는 가지고 있다."(연합뉴스 2월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틀 뒤 통일부 명의로 입장자료를 내 재차 강조했다.

"개성공단에서 북한 근로자들에 대한 임금과 기타 비용은 미 달러 현금으로 지급되고 있으며, 이는 북한 근로자가 아닌 북한 당국에 전달되고, 궁극적으로 여타 외화와 같은 흐름을 거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중 70%가 당 서기실에 상납 되고 있다고 확인되고 있는 것으로 여러 경로를 통해 파악하고 있다."

Photo gallery 개성공단 완전 철수 See Gallery

TV 프로그램에 직접 나와서도 똑같은 말을 했다.

"개성공단으로 유입된 돈의 70%가 당 서기실에 상납되고,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이나 미사일, 치적사업, 사치품 구입 등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증거는 없었다.

홍용표 장관의 발언에 '그럼 그동안 정부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해왔다는 것이냐?'는 지적이 이어지자, 첫 발언 뒤 3일만인 15일 자신의 발언을 수정했다. 아래는 홍 장관이 15일 국회 외교통일위 긴급 현안보고에 나와 한 발언을 연합뉴스가 전한 내용.

"와전된 부분이 있다."

"여러 경로를 통해서 보니까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자금의 70% 정도가 당 서기실, 39호실로 들어간다고 생각하고, 그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한 것뿐이다."

"증거 자료가 있는 것처럼 (언론 보도가) 나왔는데 제가 근거 자료를 공개하기 힘들다고 한 적도 없다."

"설명이 충분치 못해 오해와 논란이 생겼는데 국민과 외통위원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