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5일 11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5일 11시 03분 KST

고궁 야간 관람 3월 1일부터 할 수 있다

대표적인 궁궐 활용 프로그램으로 꼽히는 고궁 야간 특별관람이 내달 1일 시작된다.

문화재청은 경복궁과 창경궁에서 올해 처음으로 3월 1일부터 4월 4일까지 오후 7∼10시에 궁내를 돌아볼 수 있는 야간 특별관람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the

특히 올해 경복궁 야간 관람에서는 임금이 정사를 돌보던 사정전(思政殿), 왕의 침전인 강녕전(康寧殿), 왕비가 머물던 교태전(交泰殿)까지 확대 개방된다.

야간 특별관람 1일 최대 인원은 궁별로 각각 2천500명이며, 입장 마감 시간은 오후 9시다.

경복궁 야간 특별관람 기간에는 국립고궁박물관도 함께 연장 운영된다. 다만 경복궁은 화요일, 창경궁은 월요일에 문을 닫는다

관람권은 옥션 티켓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인터넷과 전화(만 65세 이상)로 오는 24일 오후 2시부터 구입할 수 있으며, 1인당 4매까지만 구매가 허용된다.

관람료는 일반 관람과 동일한 경복궁 3천원, 창경궁 1천원이다. 국가 유공자와 장애인은 매일 선착순 50명에 한해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다음 고궁 야간 특별관람은 4월 29일부터 6월 1일까지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올해 고궁 야간 특별관람 기간을 연간 48일에서 120일로 늘리고, 특별관람 기간에 궁중문화축전과 야간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Photo gallery2014년 경복궁 가을 야간 개장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