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4일 10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4일 10시 46분 KST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한국의 경쟁력

gettyimagesbank

지난 2014년 세계 수출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우리나라 제품은 총 64개로 품목 수 기준 세계 13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최근 5년 연속 세계 수출시장 1위를 차지한 우리나라 제품은 총 20개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14일 이런 내용을 담은 보고서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우리 수출경쟁력'을 발간했다.

'수출시장 점유율'은 '세계시장 점유율'과는 다른 개념으로 품목별로 각 나라가 수출한 금액을 합산한 뒤 점유율을 따진다. HS 6단위의 상품분류코드를 기준으로 삼았다. HS는 모든 상품에 고유번호를 부여하는 국제적 상품분류 체계를 말한다.

64개 제품 가운데 화학제품이 22개로 가장 많았고 철강(11개), 비전자기계(7개)가 뒤를 이었다.

1위 품목들의 총 수출액은 1천118억달러로 전년보다 19.3% 증가했다.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6.7%에서 19.5%로 2.8%포인트 올랐다.

프로필렌 등 화학제품 5개와 철강 4개 등 17개 품목이 신규 1위 품목으로 진입했고 철강 4개, 섬유 4개 등 18개 제품이 다른 나라 제품에 선두를 내줬다.

이에 따라 2014년 국산 1위 제품 수는 2013년보다 한 개 품목이 줄었다.

2년 연속 점유율 1위를 유지한 제품은 47개였고 메모리반도체(HS코드 854232), 자동차 부품(HS코드 870899), 탱커(HS코드 890120) 등 20개는 5년 연속 1위를 이어갔다.

1위 품목을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는 중국으로 총 1천610개에 달했다. 전년보다 75개 늘었다.

2위 독일(700개)5위 일본(172개)은 전년보다 각각 33개와 11개가 감소했다.

우리나라는 2013년 12위에서 한 계단 떨어진 13위를 기록했다. 2012년에는 1위 품목 63개로 14위를 차지한 바 있다.

중국과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 1위에 오른 국산 품목 수는 각각 363개와 78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각각 9개와 6개가 줄었다.

하지만 이 품목들의 시장점유율은 오히려 각각 5.1%포인트, 1.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상위 품목들의 수출집중도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세계 10위권 내의 품목 수도 전년보다 65개가 늘어난 1천338개를 기록하는 등 우리나라의 수출 저변이 확대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중국, 미국, 일본, 독일이 1위를 차지한 분야 중에서 우리나라가 2위에 올라 선두를 추격하는 품목은 모두 101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1위와의 점유율 차이가 5% 미만으로 수출 확대에 더욱 주력해야 할 품목은 26개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무역연구원 강내영 연구원은 "세계 경제의 저성장 기조가 확대되는 요즘일수록 선두권에서 경합하는 수출 품목을 중심으로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