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4일 07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4일 07시 59분 KST

폐허가 된 시리아의 도시에서 웨딩촬영을 한 커플(사진 12장)

시리아의 도시 홈스는 한때 100만여 명의 사람들이 사는 대도시였다.

지금 그때의 모습은 거의 없다. 시리아 정부와 반군의 격렬한 싸움이 계속되면서 지금 남아있는 것은 폐허가 된 건물 뿐이다.

하지만 최근 한 신혼부부가 이 도시의 인상을 바꿔놓았다. 이곳에서 웨딩촬영을 한 시리아의 사진작가 자파르 메라이는 이 사진들을 통해 “삶은 죽음보다 강하다”는 메시지를 전하려 했다고 말했다.

nada merhi

사진 속의 신부는 18세의 나다 메르히, 그리고 신랑은 27세의 하산 유세프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월 5일 이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당시 신부는 일반적인 웨딩드레스를 입었지만, 하산은 시리아 군복을 입었다. 그들 뒤에는 파괴된 건물의 잔해가 보였다.

nada merhi

메라이가 이번에 처음으로 시리아에서 웨딩촬영을 한 건 아니다. 그는 지난 2015년에도 촬영을 한 바 있다.

سه‌ربازێکی سوری ئاهه‌نگی بوک گواستنه‌وه‌ی برده‌ ناو جه‌رگه‌ی شاره‌ وێرانبوه‌که‌ی.by/jafar meray

Posted by ‎کێشەی کۆمپیوتەر‎ on 2016年1月1日




메레이는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시리아에서도 정상적인 생활이 계속되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시리아 국민으로서 내가 전하고 싶은 건, 불법 행위와 테러를 방지하고 사랑과 평화를 더 확산시키고 싶다는 것이다. 시리아 사람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테러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아래는 메라이가 찍은 사진들이다.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nada merhi

 

허핑턴포스트US의 Wedding Photos Taken Amid Ruins In Homs, Syria Are Breathtaking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