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3일 12시 16분 KST

총선 D-60, 예비후보자 1426명 등록했다

연합뉴스

4·13 총선이 6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예비후보자가 1천4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전국 246개 현행 지역구의 예비후보 등록자는 모두 1천426명으로 집계돼 선거구별 평균 경쟁률이 5.8대 1을 기록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예비후보자가 771명(전체의 54.1%)으로 가장 많고, 더불어민주당 313명(21.9%), 국민의당 167명(11.7%), 정의당 41명(2.9%)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원외 정당인 민주당과 노동당 당적으로 각각 6명의 예비후보자가 이름을 올렸으며, 녹색당(4명)과 한국국민당(3명), 기독당(1명), 한나라당(1명), 고용복지연금선진화연대(1명) 소속 예비후보자도 있었다. 무소속은 모두 112명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1천286명으로, 여성(140명)의 9배 수준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767명(53.8%)으로 과반을 차지했고, 30세 미만과 70세 이상 예비후보자도 각각 12명과 32명 있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지난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후 불출마를 선언한 무소속 박기춘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남양주을로, 무려 18대 1에 달했다.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에는 단 한 명의 예비후보자도 등록하지 않았다. 이 지역의 현역 의원은 더민주 이개호 의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