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3일 05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3일 05시 55분 KST

김정은의 무료 이모티콘이 폭풍 인기를 얻고 있다

Ben Gillin

미국 웹디자이너가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소재로 한 '이모지'(emoji)를 선보였다.

이모지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이메일을 작성할 때 감정을 나타내는 수단으로 이모티콘 대신 얼굴 표정이나 사물을 단순화한 그림 아이콘이다.

미국 휴스턴에 사는 웹디자이너 벤 길린이 최근 무료 김정은 이모지인 '킴은지'(Kimunji)들을 내놨다고 영국 B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en gillin

12개의 아이콘에는 김정은과 김일성, 김정일의 모습을 그렸다. 그리고 인공기와 미사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나 미국 프로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맨 등도 표현됐다.

길린은 "'킴은지'를 만든 주된 이유는 끔찍한 '키모지'(Kimoji)를 조롱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키모지는 미국 모델 겸 여배우인 킴 카다시안의 여러 신체적 특징을 표현한 이모티콘 500여개를 담아 지난해 출시된 이모티콘 앱이다. 출시 당일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 앱 1위에 올랐었다.

길린은 BBC에 "김정은은 정말 끔찍한 인물이다. 하지만 어떤 면에선 키모지 앱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도 끔찍하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 키모지 앱 업데이트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본 뒤 4시간에 걸쳐 '킴은지'를 만들었다고 했다.

그는 "북한의 인권 침해는 매우 심각한데도 종종 간과된다"면서 "사람들이 내 농담('킴은지')을 진지하게 본다면 적어도 북한 인권에 대해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을 화나게 하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