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2일 17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2일 17시 41분 KST

프랑스에서 장관으로 임명된 한국계 입양인

11일(현지시간) 프랑스 개각에서는 한국계 입양인인 장 뱅상 플라세(47) 상원의원이 국가개혁(Reforme de l'Etat) 장관에 임명돼 주목을 받았다.

유럽 생태 녹색당(EELV) 상원 원내대표를 역임한 플라세 신임 장관은 정부 조직을 단순화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중요한 책무를 맡게 됐다.

플라세 장관은 이날 퇴진한 플뢰르 펠르랭(한국명 김종숙) 문화장관에 이어 한국계로는 두 번째로 프랑스 장관직에 올랐다.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난 뒤 부모에게 버려져 고아원에서 지낸 플라세 장관은 1975년 프랑스에 입양됐다.

1975년 7월 파리 샤를 드골공항에 첫발을 내디딘 그에게는 고아원에서 입던 옷 몇 벌과 성경책이 든 작은 가방만 하나 달랑 들려 있었다고 한다.

이후 그는 4남매를 둔 양부모의 따뜻한 보살핌을 받으면서 프랑스인으로 컸다.

양부모가 한국을 잊지 않도록 한국어를 배우라고 권했으나 자신을 한국에 다시 보내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움에 거절했다는 것이 그의 회고다.

그는 어릴 때부터 역사책을 읽으면서 정치인이 되는 꿈을 꾸었다.

나폴레옹을 존경한다는 플라세는 지난해 5월 펴낸 자서전 'Pourquoi pas moi!'(내가 안 될 이유가 없지!)에 "25살 때 나는 40살 이전에 국회의원이 되는 꿈을 꾸었다. 이런 인생 계획을 화장실벽에도 걸어 두었다"고 적었다.

1993년 의원 보좌관으로 정계에 발을 들여놓은 그는 2011년 43세에 상원의원에 당선돼 어릴 적 꿈을 실현했다.

입양인으로는 최초로 프랑스 상원의원이 된 그는 지난해 7월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장관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플라세는 당시 인터뷰에서 "나는 내 꿈을 숨기지 않고 그동안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장관이 되고 싶습니다. 장관이 돼 나같이 외국에 와서 프랑스인이 된 이들도 프랑스에서 책임을 질 수 있는 일을 하는 꿈을 꾸도록 해주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자신을 버린 모국인 한국을 한동안 외면했던 플라세 장관은 상원의원에 당선되고 딸이 태어난 뒤에야 한국과 화해했다.

플라세 장관은 그동안 여러 차례 한국을 찾아 박근혜 대통령도 만났다.

2014년에는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의 제의를 받고 파리에 있는 한국 대사관에서 딸에게 한복을 입혀 돌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국말을 다 잊었다는 플라세 장관은 "내 딸은 크면 한국문화원에서 하는 한국어 강좌에 등록해서 아버지 나라인 한국과 한국어를 알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파리에 있는 한국 식당을 자주 찾는 플라세 장관은 가장 좋아하는 한국 음식으로 비빔밥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