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2일 08시 40분 KST

한국 CDS프리미엄 급상승 : 5개월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A South Korean Army soldier adjusts barricade on a foggy and rainy morning at Unification Bridge near the border village of Panmunjom in Paju, South Korea, Friday, Feb. 12, 2016. North Korea on Thursday ordered a military takeover of a factory park that had been the last major symbol of cooperation with South Korea, calling Seoul's earlier suspension of operations at the jointly run facility as punishment for the North's recent rocket launch a "dangerous declaration of war." (AP Photo/Lee Jin-man)
ASSOCIATED PRESS
A South Korean Army soldier adjusts barricade on a foggy and rainy morning at Unification Bridge near the border village of Panmunjom in Paju, South Korea, Friday, Feb. 12, 2016. North Korea on Thursday ordered a military takeover of a factory park that had been the last major symbol of cooperation with South Korea, calling Seoul's earlier suspension of operations at the jointly run facility as punishment for the North's recent rocket launch a "dangerous declaration of war." (AP Photo/Lee Jin-man)

정부가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키로 한데 따른 여파로 한국의 국가 부도 위험 수준을 나타내는 CDS 프리미엄이 5개월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뉴욕 장외시장에서 한국 정부가 발행한 5년 만기 외화채권에 대한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전날보다 9bp(1bp=0.01%포인트) 오른 83bp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작년 9월 28일 기록한 83bp 이후 5개월만에 최고치다. 한국의 CDS프리미엄은 올들어 국제금융시장이 극도로 불안한 움직임을 보인데다 남북관계마저 악화하면서 28bp 급등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기업이나 국가 등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이다. CDS 프리미엄이 높아졌다는 것은 국가 신용도가 나빠져 국외채권을 발행할 때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korea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되면서 주변국가들의 CDS 프리미엄도 치솟고 있다.

중국 정부가 발행한 5년 만기 외화채권에 대한 CDS 프리미엄은 이날 152bp에 거래를 마쳐 전날보다 9bp 급등했다. 중국의 CDS 프리미엄은 2011년 12월 20일 이후 4년 3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의 CDS 프리미엄은 작년 위안화 절하가 촉발한 전세계 금융시장 폭락 이후 9월 28일 기록했던 최고치 132bp보다 20bp나 폭등했다.

러시아의 CDS 프리미엄은 전날보다 1bp 오른 52bp로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달 25일 이후 2주만에 최고치다.

일본의 CDS프리미엄은 전 거래일보다 1bp 오른 52bp에 장을 마감했다. 역시 지난달 22일 52.5bp를 찍은 이후 20여일만에 가장 높다.

인도의 CDS 프리미엄도 치솟았다. 인도의 CDS프리미엄은 전날보다 10bp 치솟은 211bp로 마감해 2014년 5월 이후 1년 9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Photo gallery 개성공단 완전 철수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