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2일 05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2일 05시 38분 KST

IS가 참수 영상에 4세 아이를 동원했다

이번에는 4살 꼬마를 동원해 인질들을 폭파시켜버리는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IS #다에시

Posted by YTN on 2016년 2월 11일 목요일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근 어린 소년들을 내세워 인질을 참수한 데 이어 이번에는 네 살배기 아이까지 동원해 공분을 사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더 타임스는 11일(현지시간) 영국 태생으로 알려진 이사 데어(4)가 리모컨을 작동해 인질 3명이 탄 자동차를 폭파하는 IS의 선전 영상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에서 IS 문양이 그려진 검은색 헤어밴드와 군복을 착용한 데어는 뒤에 있는 차량을 가리키며 "저기 있는 '쿠파르'(kuffar·불신자)들을 죽여버리겠다"고 말한 뒤 리모컨을 작동했다.

이윽고 자동차가 폭발해 화염에 휩싸이고, 데어는 승리를 기뻐하듯 오른손을 공중으로 치켜들었다.

지난달 초 IS가 유포한 동영상에 처음 등장한 데어는 영국인 여성 지하디스트 그레이스 카디자 데어(22)의 아들로 알려졌다. 카디자는 2012년 런던에서 데어를 낳고 함께 시리아로 건너갔다.

IS는 작년 7월과 이달 초에도 10∼11살 정도로 보이는 소년들로 하여금 인질을 참수하게 하는 영상을 촬영해 유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