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2일 04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2일 04시 43분 KST

시리아 내전, 1주일 내 휴전 합의한다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right, and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arrive for a news conference after the International Syria Support Group (ISSG) meeting in Munich, Germany, Friday, Feb. 12, 2016. (AP Photo/Matthias Schrader)
ASSOCIATED PRESS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right, and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y Lavrov arrive for a news conference after the International Syria Support Group (ISSG) meeting in Munich, Germany, Friday, Feb. 12, 2016. (AP Photo/Matthias Schrader)

마침내 중동의 가장 거대한 화약고이자 최대 난민 배출국인 시리아의 내전이 끝을 맺을지도 모른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각으로 11일 미국·러시아 등 시리아 사태 관련 주요 국가들이 시리아 내전을 1주일 안에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국적인 적대행위의 중단을 1주일 내에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이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yria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과 터키,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 17개국이 참여하는 '국제적시리아지원그룹'(ISSG)은 이날 독일 뮌헨에서 연 회의 결과 이렇게 합의했다. 다만 휴전 대상에서 IS와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전선 등 테러집단은 제외된다.

또한 케리 장관은 참여국들이 시리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즉각적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으며 제네바 평화 협상을 조속히 재개하도록 촉구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