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1일 13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1일 13시 49분 KST

'허지웅 명예훼손' 일베 회원 벌금형 선고 받다

Twitter/ozzyzzz

영화평론가 허지웅씨에 관한 허위사실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재판에 넘겨진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 2명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21단독 박영욱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허모(56)·조모(47)씨에게 각각 벌금 150만원과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허씨와 조씨는 2014년 12월말 일베 사이트에 허지웅씨가 과거 한 여성 단역배우를 성폭행했고, 이후 이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과 허지웅씨가 관련이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허지웅씨가 해당 여성에 대한 성폭행이나 자살과 무관함에도 비방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공공연하게 거짓된 사실을 알려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