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1일 0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1일 07시 42분 KST

제주항공 '초특가 이벤트'가 돌아왔다 : 서울-제주 5900원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21만명이 동시에 예약시스템에 접속해 서버 마비사태를 빚었던 초특가 이벤트를 재오픈하고, 아시아나항공도 국내선 왕복항공권을 2만8천원에 판매하는 이벤트에 나선다.

11일 제주항공은 지난 1월 중단했던 '찜 특가항공권' 예매를 15일부터 차례대로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포∼제주 편도항공권 총액은 1월 이벤트 당시 7천원이었지만 국내선 유류할증료가 1천100원에서 2월과 3월 0원으로 내리면서 5천900원이 됐다.

제주항공은 예약인원이 한 번에 몰리지 않도록 노선별로 날짜를 다르게 판매한다.

15일 인천발 중국의 칭다오·자무쓰·웨이하이·스좌장 노선은 편도 3만3천900원, 대구∼베이징 노선은 편도 2만8천900원에 판매한다.

16일에는 인천∼홍콩 3만8천900원, 부산∼타이베이 3만3천900원, 17일에는 인천∼괌·사이판 5만8천900원, 부산∼괌 7만1천800원 등에 판매한다.

김포∼제주노선은 22일 최저 5천900원에 판매한다.

모든 판매 일정은 해당일 밤 10시에 시작하며 2월23일 오후 5시에 종료한다.

특가 항공권의 탑승기간은 올해 6월부터 11월까지이며 무료 위탁수하물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대신 최대 98%까지 운임을 할인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1월 불편을 겪었던 소비자들에게 사과의 뜻으로 애초 계획했던 3만3천석보다 1만석 늘려 4만3천석을 풀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창립28주년을 맞아 항공권을 특가에 판매하는 '리멤버 1988' 이벤트에 나선다.

이달 16일부터 29일까지 국내선 전 노선 항공권을 왕복총액 2만8천원에 판매한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의 창립연도인 1988년을 기념해 23일부터는 인천에서 도쿄·후쿠오카·홍콩·마닐라·칭다오·웨이하이·옌타이 노선, 부산에서 오키나와 노선 왕복항공권을 총액 19만8천800원에 판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