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1일 0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1일 06시 22분 KST

아랍에미리트의 내각이 한국보다 훨씬 앞섰음을 보여주는 파격적인 측면(사진)

셰이크 모하마드 빈라시드 알막툼 아랍에미리트(UAE) 총리 겸 부통령은 10일(현지시간) 29명으로 구성된 새 내각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조각은 UAE가 석유 이후 시대를 대비해 다음 세대의 인적 자원을 육성하고, 변화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8일 정부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발표된 내각 가운데 여성 5명을 포함해 8명이 새로 장관에 임명됐다.

ohood al roumi

새롭게 만들어진 '행복부' 장관으로 임명된 오후드 알루미

이에 따라 UAE 정부 내각 29명 중 여성 장관은 9명으로 늘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서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제한된 중동 이슬람권에서 여성 장관 비율이 3분의 1에 육박한 것은 매우 파격적이다.

이 중 청년 담당 국무장관으로 임명된 샴마 빈트 수하일 알마즈루에이는 22세로 전 세계에서 최연소 장관이 됐다.

지금까지 최연소 장관은 지난해 11월 임명된 캐나다의 메리엄 몬세프(31) 민주제도부 장관이었다.

청년 담당 국무장관으로 임명된 샴마 빈트 수하일 알마즈루에이

알마즈루에이 신임 장관은 영국 옥스포드와 뉴욕대학교(NYU) 아부다비 분교에서 예술·경제학을 전공한 뒤 유엔에 파견돼 공공정책 담당 연구원으로 일하다 현재 아부다비 국부펀드에 재직하고 있다.

UAE에선 처음으로 로즈 장학생(Rhodes Scholar)으로 선발된 재원이기도 하다.

그는 UAE 대통령 직속기구인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겸직하면서 젊은 층을 위한 정책을 제안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셰이크 모하마드 빈라시드 알막툼 아랍에미리트 총리 겸 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전한 '여성 장관'들의 모습

개편된 정부 조직에서 관심을 끈 행복담당 국무장관은 여성인 오후드 알루미 총리실 국장이 겸직하고 관용가치 담당 국무장관엔 역시 여성인 셰이카 루브나 알카시미 전 국제협력·발전부 장관이 임명됐다.

이날 새로 장관으로 임명된 8명의 평균 나이는 38세로 젊은층에서 발탁한 인사가 대거 기용됐다.

병환 중인 UAE 대통령을 대행하는 셰이크 모하마드 총리는 "새 내각은 UAE의 미래와 젊음, 행복, 교육 발전, 기후변화에 초점을 맞춰 정책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과 외교, 내무, 재무, 에너지(석유), 경재개발부 등 주요 부처 장관은 유임됐다.

관련 기사

캐나다 내각이 남녀 5:5로 구성된 이유에 대한 트뤼도 총리의 완벽한 대답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