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1일 05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1일 05시 06분 KST

중국서 첫 지카 바이러스 확진 환자 발생했다

Getty Images/iStockphoto

중국에서 처음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보고됐다고 중국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NHFPC)가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확진 환자는 중국 중남부 장시성(江西省) 간저우시 간현에 사는 34세의 남성으로 광둥(廣東)성 둥관(東莞)시의 한 회사 직원이다.

이 남성은 베네수엘라를 여행하던 지난달 28일 발열, 두통 등 지카 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여 현지에서 진료를 받았고, 홍콩과 광둥성 선전(深천<土+川>)을 거쳐 이달 5일 장시성으로 돌아왔다.

zika

검역 과정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6일부터 장시성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현재 간현 인민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이 환자의 체온은 정상적이며 피부발진도 가라앉는 등 호전단계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와 장시성 보건당국은 전문가단을 구성해 이 환자로부터 지카 바이러스 표본을 채취해 분석 작업 중이다. 아울러 이 사례를 세계보건기구(WHO) 및 홍콩 정부에도 통보했다.

중국 보건전문가들은 "장시성은 지카 바이러스 매개체인 이집트 숲 모기의 주요 분포지역이 아니며 현재 늦겨울 초봄이라 모기가 활동하는 시기도 아니다"며 "따라서 외부에서 유입된 감염자를 통해 지카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지카 바이러스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