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1일 04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1일 04시 54분 KST

'해리포터'의 8번째 이야기가 출간된다

영국 런던에서 초연될 신작 연극 '해리 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제I·II부'(Harry Potter and the Cursed Child, Parts I & II)의 대본이 7월 말에 책으로 출간된다고 AP, AFP 등 주요 글로벌 언론매체들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연극은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7월 30일 세계 첫 공식 공연이 열리며, 책 배포는 소설 속 포터의 생일인 그 다음날(7월 31일) 이뤄진다.

harry

이 연극은 조앤 롤링이 쓴 원래 책 시리즈의 마지막 편인 제7권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로부터 19년 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포터는 결혼해 아이 셋을 뒀으며 마법부(Ministry of Magic)에서 일하고 있다.

대본은 조앤 롤링, 잭 손, 존 티파니가 공동으로 썼다.

이 책을 낼 출판사들은 이 '대본 책'(script book)의 구체적 포맷이 대본을 고스란히 실은 것인지 책으로 출판하기 위해 일부 변경을 가한 것인지는 상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이 책을 영국에서 낼 '리틀, 브라운' 출판사의 데이비드 셸리 최고경영자는 "롤링과 그의 팀은 연극을 보러 런던에 올 수 없어서 책 형식으로 읽고 싶어하는 엄청난 수의 팬들로부터 요청을 받았다"며 이를 출판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이 책의 북아메리카 출판은 기존 해리 포터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스콜래스틱'이 맡을 예정이다. 출간일은 7월 31일로 영국과 똑같다.

또 영국과 북아메리카를 제외한 지역에는 '포터모어'(www.pottermore.com)가 전자책으로 이를 발매할 예정이다.

해리 포터 시리즈는 전세계에서 4억5천만 권이 팔린 베스트셀러이며,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시리즈는 70억 달러(8조3천억 원)가 넘는 매표 수입을 올렸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