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0일 14시 28분 KST

이특, 이런 아이돌계의 송해를 봤나

88

슈퍼주니어 이특이 방송 MC계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차세대 MC 주자로 떠오르고 있는 그를 ‘아이돌계 송해’라고 불러도 될 것 같다. ‘국민 MC’ 강호동도 이특을 놓고 “뛰어난 입담이 적재적소에 잘 나온다. 내가 놓치고 지나가는 부분을 꼼꼼하게 보완해준다. 훌륭한 MC”라고 극찬한 것을 보면 이미 많이 성장한 MC 재목으로 봐도 좋을 듯싶다.

지난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로 가요계에 데뷔한 이특은 일찌감치 예능 무대에서 발군의 입심을 발휘했다. SBS ‘강심장’에서 스페셜 MC를 맡았던 그는 코너 ‘특기가요’로 시청자들은 물론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게스트들을 장악하면서 그들을 돋보이게 해주는 능력을 드러냈던 것이다.

이특은 특별한 개인기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강호동이 말한 대로 상황에 적절한 멘트를 치고 빠지는 능력이 대단하다. 멤버들과의 관계에서는 맏형으로서 동생들을 이끌고 보듬어주는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그룹에 대한 애정이 대단한 그의 리더십 덕분에 슈퍼주니어의 형제애가 한층 돈독해졌다는 후문이다.

이특은 이번 설 연휴 파일럿으로 방송된 MBC 예능 ‘몰카배틀’에서 이경규, 노홍철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걸스데이 혜리를 속이기 위해 민아와 입술 뽀뽀까지 감행했는데 결국 제작진에게 공격을 당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의 진행력은 다수의 제작진에게 검증받았다. 수 년 째 설 특집 예능 ‘아육대’의 해설위원으로 발탁돼 꾸준히 활동해오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그는 SBS 예능 ‘스타킹’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이특은 또 최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주간 아이돌’에서는 활동 중단을 선언한 정형돈을 대신해 대체 MC로 나서기도 했다. 걸그룹과 함께 녹화 내내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특은 그 누구와 만나도 강렬한 시너지 효과를 낸다. 특유의 개그 코드를 던지는 것뿐만 아니라 진중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이 방송을 보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한다. 잘생긴 외모로 별로 웃길 것 같지 않은 그가 매끄러운 진행력을 과시하는 것이다. 이특이 앞으로 아이돌 출신 국민 MC로 성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