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0일 11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0일 11시 24분 KST

경기도, 단원고 졸업생의 대학등록금을 전액 지원한다

연합뉴스

경기도는 올해 단원고를 졸업, 대학에 입학하는 79명 전원에게 대학등록금(입학금 포함) 전액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올해 단원고 졸업생은 모두 86명(세월호 사고에서 생존한 75명과 체육대회 참여 등으로 세월호에 타지 않아 화를 면한 11명)으로 이 가운데 79명이 대학에 합격했다.

나머지 7명이 내년에 대학에 들어가면 역시 등록금 전액을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이를 위해 7억원을 올해 본예산에 편성했다.

앞서 도는 도의회와 협의, 단원고 졸업생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 특별재난지역 학교 및 학생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조례'를 지난해 12월 마련했다.

도 관계자는 "세월호특별법에 참사 당시 생존자에 대한 대학 특례입학 조항은 있지만 등록금 지원 내용이 없어 도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하고 조례도 개정했다"고 말했다.

대학등록금은 경기도학교피해지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달 안에 모두 지급될 예정이다.

Photo gallery단원고 졸업식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