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9일 1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9일 10시 41분 KST

손흥민의 토트넘이 한국에 설 인사를 보내다

손흥민이 활약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구단 공식 트위터로 한국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토트넘은 9일 오전(한국시간) 구단 페이스북에 "행복한 새해(Happy New Year)라는 제목과 함께 선수단이 한복을 입고 나란히 세배를 하는 모습을 묘사한 일러스트를 게재했다.

이 일러스트 작품에는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이 중앙에 배치됐고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포체티노 감독의 양쪽에 앉아 있는 것으로 묘사됐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은 치마저고리 차림의 캐리커처로 코믹하게 표현됐다.

이다빈씨가 그린 이 작품은 한국 토트넘 서포터스 클럽 '스퍼스 코리아' 페이스북에 게재됐지만, 토트넘 구단이 스퍼스 코리아의 허락을 받은 뒤 공식 페이스북과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용했다.

토트넘은 한복 일러스트 작품 외에도 중국팬을 향해 원숭이해를 축하하는 한자가 적힌 유니폼 사진도 게재했다.

앞서 맨체스터시티도 설을 맞이해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담은 선수들의 동영상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