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9일 05시 39분 KST

검사외전 400만명 돌파 : 예매율·좌석점유율도 1위

황정민·강동원 주연 영화 '검사외전'이 관객 400만명을 돌파하며 설 연휴 거침없는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9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검사외전'은 설날인 지난 8일 전국 1천773개 스크린에서 9천225회 상영되면서 94만7천444명(매출액 점유율 75.6%)을 모았다. 누적 관객 수는 엿새 만에 427만486명에 이르렀다.

지난 5일 100만명을 돌파한 이래 6일 200만명, 7일 300만명, 8일 400만명을 잇달아 돌파했다.

1

개봉 엿새째 관객 400만명 돌파 속도는 천만 흥행 영화인 '암살'(7일),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7일), '도둑들'(8일)보다도 빠른 기록이다.

또 이 영화는 현재 좌석점유율(상영관 전체 좌석 가운데 관람권이 판매된 좌석의 비율) 54.9%로 1위, 실시간 예매율 66.5%로 1위다.

영화는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황정민)가 교도소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강동원)의 혐의를 벗겨 밖으로 내보낸 뒤 그를 통해 누명을 벗으려는 범죄오락영화다.

황정민, 강동원, 이성민, 박성웅 등이 출연해 인상깊은 연기를 펼친다. '마이웨이'(2011), '군도: 민란의 시대'(2014)에서 각각 연출부, 조감독을 맡았던 이일형 감독의 정식 연출 데뷔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