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8일 13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8일 13시 02분 KST

이 소방서는 전국에서 가장 바쁘다

연합뉴스

설 명절 연휴를 맞아 빈집 화재사고 등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는 가운데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바쁜 소방서는 경기도 성남소방서인 것으로 평가됐다.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 8일 국민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바쁜 소방본부는 경기도재난안전본부로 1인당 163건의 구급·구조·화재출동이 있었다.

전국적으로 1인당 출동건수가 가장 많은 소방서 상위 10곳이 모두 경기재난안전본부 소속으로 나타났다.

소방서별로 보면 ▲성남소방서 ▲의정부소방서 ▲수원소방서 ▲안양소방서 ▲분당소방서 등의 순이다.

1위를 차지한 성남소방서의 경우 지난 한해 전체 출동건수는 총 3만1천271건으로, 1인당 출동건수는 238건에 달한다.

반면 가장 덜 바쁜 소방서는 인천소방본부 공항소방서로 나타났다. 지난해 1인당 출동건수는 29건으로 가장 바쁜 성남소방서의 8분의 1 수준이다.

그밖에 강원소방본부 소속이 ▲고성소방서 ▲정선소방서 ▲영월소방서 ▲철원소방서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의원은 "소방관의 업무과다로 인한 피로도 증가는 임무 수행에 있어 문제가 될 수 있고, 결국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면서 "인원 증강 및 재배치 등을 통해 과중한 업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