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8일 12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8일 12시 46분 KST

김정은의 한 마디에 북한 전체가 개발 중인 음식

ASSOCIATED PRESS
In this Oct. 10, 2015, file pho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waves at a parade in Pyongyang, North Korea. It’s a single image released by an enormous propaganda apparatus, showing a note handwritten by a dictator. And it contains a telling clue to the mindset behind what has become the biggest story in Asia: North Korea’s surprise and disputed claim to have tested its first hydrogen bomb. The Dec. 15, 2015, note from leader Kim Jong Un calls for a New Year marked by the “stu

최근 북한에서 다양한 메기요리가 개발되고 있다.

이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해 '메기가 몸에 좋다'며 생산을 독려한데 대한 현장의 화답 차원으로 보인다.

북한 언론 매체들은 지난달 20∼21 평양시 평양면옥에서 열린 '급양봉사부문 메기요리경연'에 40여개 기관이 참가해 무려 70여 가지의 창안(창작)요리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the

구체적으로 메기껍질종합냉채, 과일즙을 가미한 메기튀김, 생강간장즙을 넣은 메기찜구이, 메기껍질묵, 버섯소메기구이 등이 새롭게 개발된 메뉴로 소개됐다.

북한의 대외 선전용 매체 '조선의 오늘'은 경연대회 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현장에서 만들어 전시한 요리들은 모두 하나의 예술작품 같았다"고 극찬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원자재인 메기의 풍미를 돋굴 수 있게 보조자재들을 여러가지 형식과 방법으로 잘 조화시킨 버섯소메기구이, 메기레몬향튀김, 메기감자전 등의 요리들도 참가자들의 관심을 모았다"고 전했다.

통신은 "평양메기공장과 여러 단위들에서 내놓은 맛좋은 메기훈제품들과 메기껍질묵, 메기꼬리튀김, 메기대가리보쌈 등 부산물 요리들이 경연을 더욱 이채롭게 하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평양메기공장을 비롯해 5월9일메기공장, 삼천메기공장 등 지난해 메기 양식장만 3차례나 시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지난해 10월 평양메기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야외못들에서 욱실거리고있는 메기들을 보시면서 물보다 물고기가 더 많은 희한한 풍경이라고 기뻐하시였다"고 전했다.

북한은 김 제1위원장의 독려로 메기 생산량이 늘어나자 소비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메뉴 개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014년 12월 "김정은이 메기가 몸에 좋다는 한 간부의 말을 듣고 나서 전국적으로 메기 양식을 지시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