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8일 09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8일 09시 59분 KST

가족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 VS 듣기 싫은 말(그래픽)

gettyimagesbank

가정에서 가장 듣고 싶은 말은 "잘했어", "수고했어"와 같은 감사와 칭찬의 말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립국어원의 '2015년 국어정책통계연감'에 따르면 배우자, 부모 혹은 자녀(설문대상 600명)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수고 혹은 노력에 대한 감사와 칭찬이었다.

부부는 배우자에게 듣고 싶은 말로 81%가 '수고에 대한 감사'를 꼽았다. '능력에 대한 칭찬'(11%), '성격에 대한 칭찬'(5%)이 뒤를 이었다.

e

부모는 71%가 자녀에게 '수고에 대한 감사'를 듣고 싶다고 밝혔다. '능력에 대한 칭찬'은 14%, '성격에 대한 칭찬'은 7%로 집계됐다.

자녀는 부모에게 '노력에 대한 칭찬'(52%)을 가장 듣고 싶어했다. 이어 27%가 '행동에 대한 칭찬', 10%가 '성적에 대한 칭찬'을 듣고 싶다고 답했다.

반대로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다른 사람과의 비교였다.

부부와 자녀 모두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말'이 가장 싫다는 답변이 각각 29%와 4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부는 '경제 능력이나 가사 능력에 대한 불평'(28%), 자녀는 '성적에 대한 불만'(25%)을 듣기 싫다고 밝혔다.

부모는 '내 말을 잔소리로 받는 말'(47%)과 '다른 부모와 비교하고 불평하는 말'(32%)을 특히 듣기 싫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