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7일 15시 51분 KST

대만지진을 틈타 이 남자가 기습으로 귀국했다

연합뉴스/ 대만 자유시보

'쯔위(周子瑜) 사건'을 촉발했던 친(親)중국계 대만 연예인 황안(黃安)이 대만에 지진이 발생한 틈을 타 전격적으로 대만에 돌아오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7일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에 따르면 대만독립 반대 활동에 이은 쯔위 사건으로 대만 내에서 요주의 인물이 된 황안은 이날 자정을 조금 넘긴 시간에 베이징에서 가족들과 함께 대만 타오위안(桃園)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공항에서 그를 본 대만인들이 고함을 치며 "앞잡이" "매국노" "얌체" 등의 욕설을 쏟아냈으나 황안은 냉정히 웃기만 했다.

황안은 또 기다리고 있던 일부 기자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은 채 조용한 태도로 카메라에 V자를 그려보이기도 했다.

당초 춘제(春節·음력설)를 앞두고 지난 3일 대만에 돌아올 것으로 알려졌던 그는 네티즌들의 비난 세례로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당시 대만 누리꾼 6만 명이 공항과 인터넷 등에서 황안 찾기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황안은 "3일에는 원래부터 돌아올 생각이 없었으며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타이난(台南) 친구들을 살펴보러 돌아왔다"고 말했다.

최근의 대만독립 반대 활동에 대해 황안은 "시간이 모든 것을 증명할 것"이라며 "대만은 언론의 자유도 없느냐. 당신에게만 언론의 자유가 있고 나는 가질 수 없는 것이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황안의 기습 귀국에 대해 대만 네티즌들은 아우성이다. 한 네티즌은 "지진 직후를 택해 이렇게 늦은 밤에 돌아온 것은 정말 비겁한 일"이라며 "공항에서 항의 시위를 피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비난했다.

또 "어떻게 감히 돌아올 생각을 하느냐" "입경을 아예 막았어야 했다"는 댓글도 이어졌다.

황안은 중국 국적 취득 의혹과 관련해 이민서 조사에서 "나는 항상 대만 여권과 대만동포증(중국 공안부가 발행하는 '대만거주민 대륙왕래 통행증') 두 건의 증명서류를 지니고 있다"며 "이런 의혹을 제기한 사람은 나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