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7일 13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7일 13시 59분 KST

'복면가왕' 대박은 강인 "11년 만에 첫 솔로 무대, 감격"

'복면가왕' 강인이 벅찬 소감을 밝혔다.

7일 방송된 설 특집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23대 가왕 자리를 노리는 8인의 대결이 그려졌다. 1라운드 마지막으로 여러분 '대박나세요'와 '작년에 왔던 각설이'가 태진아의 '옥경이'로 호흡을 맞췄다.

탈락자는 '대박나세요'였고 그는 슈퍼주니어 강인이었다. 그는 데뷔 11년 만에 지상파 솔로 무대를 처음 서게 됐다. 가수 이미지보다는 다른 이미지를 먼저 떠올리시는 것 같다. 한번쯤은 제가 아닌 노래를 먼저 들어주셨으면 하는 마음에 나왔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도 "팀 멤버가 많아서 파트가 길지 않다. 가면 안에서 자유롭게 노래했다. 직업이 가수이고 노래하는 게 일인데 너무 많이 잊고 살았다. 잃어버린 제 자신을 가져가게 됐다"며 활짝 웃었다.

3

이날 방송에는 장가가는 갑돌이, 시집가는 갑순이, 인생 모 아니면 도, 이상한 나라의 에이스, 지켜보고 있다, 사랑의 청사초롱, 여러분 대박나세요, 작년에 왔던 각설이 등이 출연해 가왕의 자리를 노렸다.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가면 뒤에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겨루는 미스터리 음악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