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7일 12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7일 12시 57분 KST

한국인이 비행기를 탈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gettyimagesbank

비행기로 해외여행을 할 때 기내 서비스나 시설 중 한국인은 넓은 좌석을, 중국인은 기내식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국적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2014∼2015년 미국, 중국, 한국, 프랑스 등 전 세계 22개국 1만1천26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익스피디아 항공여행 보고서'(Expedia Sky Conduct Report)를 7일 공개했다.

'가장 중요한 기내 서비스나 시설'에 대한 질문에 한국인(500명·이하 복수응답)의 41%는 '넓은 좌석'이라고 답했다.

이어 '기내식'이라는 응답이 25%, '다리 뻗을 공간'이라는 응답이 23%로 뒤를 이었다. 가장 비중이 적은 항목은 '복도쪽 좌석'(6%)으로 나타났다.

421

미국인(500명)은 '다리 뻗을 공간'(31%)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기내식'(30%), '넓은 좌석'(26%)이 뒤를 이었다. 선호도가 가장 떨어지는 서비스는 '회원제 클럽 라운지'(6%)였다.

중국인(500명)은 가장 많은 48%가 '기내식'을 꼽았다. 다음으로 '빠른 와이파이 서비스'(39%), 넓은 좌석(32%)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가장 인기가 없는 항목은 '기본 와이파이 서비스'(4%)로 나타났다.

이 밖에 프랑스(500명)인은 미국과 마찬가지로 '다리 뻗을 공간'을 1위(22%)로 꼽았으며, '이코노미 좌석의 가장 앞좌석'(5%)이라는 응답은 가장 적었다.

'비행하는 동안의 필수품' 1위 품목으로 중국, 미국, 프랑스, 일본 등 대부분 국가가 '물'을 꼽은 가운데 한국(57%), 멕시코(59%), 태국(54%)만이 '비행기에서도 휴대전화가 없으면 살 수 없다'고 응답했다.

한국 여행객이 꼽은 기내 최악의 꼴불견은 '과도한 음주로 폐 끼치는 사람'(32%)으로 나타났다.

이어 '시끄럽게 떠들거나 큰 볼륨으로 노래를 듣는 사람'(31%), '시끄러운 아이를 방관하는 부모'(2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중국인은 1위로 '시끄럽게 떠들거나 큰 볼륨으로 노래를 듣는 사람'(42%)을 꼽았고, 이어 '심하게 코를 고는 사람'(38%), '향수를 포함해 냄새가 불쾌한 사람'(29%)을 들었다.

미국인은 '좌석을 자꾸 발로 차는 사람'(37%), '시끄러운 아이를 방관하는 부모'(36%), '향수를 포함해 냄새가 불쾌한 사람'(26%)을 들었다.

독일과 프랑스인은 각각 40% 이상이 '향수를 포함해 냄새가 불쾌한 사람'이라고 답했으며, 이어 '칭얼대거나 시끄러운 아이를 방관하는 부모'나 '과도한 음주로 폐 끼치는 사람'이라고 응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