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7일 11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7일 11시 31분 KST

4·13 총선, 가장 '핫한' 지역 6개 여론조사 결과

4·13 총선을 앞두고 YTN, SBS 등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YTN이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전국 격전지 10곳을 조사한 결과를, SBS는 2월1일부터 3일까지 조사한 결과다. 이 가운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지역들을 모아봤다.

1. 정치 1번지, 새누리의 우세

124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서는 새누리당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박진 전 의원이 공천을 다투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 모두 현역인 정세균 의원을 앞섰다. 오세훈 44.7% vs 정세균 41.7%, 박진 42.1%, 정세균 40.1%.

2. 대구 수성갑, 김부겸이 압도적으로 이긴다

124

새누리당이 우위를 보이는 대구에서 유일하게 선전하고 있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갑 예비후보는 김부겸 새누리당 예비후보를 앞섰다. YTN 조사에 따르면 김부겸 50.1% vs 김문수 28.3%.

3. 유승민은 대구에서 죽지 않았다

214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진실하지 않은 사람으로 찍힌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대구에서 선전 중이다. 대구 동을 예비후보 유승민 전 대표는 50.0% vs 이재만 전 동구청장 29.2%를 앞섰다.

4. 권은희의 광주 재선은 힘겨워 보이기 시작했다

124

새정치민주연합의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 체제에서 광주 광산을에서 전략공천으로 국회 입성에 성공했던 권은희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고전하고 있다. 이용섭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46.0%로 권은희 의원의 28.1%를 크게 앞섰다.

5. 새누리의 이정현, 호남에서 재선에 성공할 것인가

214

전남 순천·곡성에서 당선된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의 재선 가능성도 점쳐진다. 물론 더민주(노관규·김광진·서갑원), 국민의당(구희승) 후보와의 3자 대결에서다. 선거 막판, 야권 단일화가 될 경우 결과는 알 수 없다. 이정현 30.1%, 노관규 27.6%, 구희승 20.1%.

6. 안철수, 30대의 정치 신인들과 박빙의 승부

142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대표는 서울 노원병에서 30대 신인 여야 정치인의 도전을 받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3.1%, 이준석 새누리당 예비후보 29.1%,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13.2%로 나타났다.

412

※ 클릭하면 확대됩니다(한겨레 2월5일자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