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7일 06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7일 06시 24분 KST

산 사람보다 죽은 사람이 800배 많은 도시가 있다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북부의 유명 관광도시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19㎞ 떨어진 작은 도시 콜마.

2010년 미국 인구통계국의 조사에서 1천792명이 거주하는 이곳엔 150만 개에 달하는 무덤이 있다.

현재 사는 사람보다 죽은 이들이 800배 이상 많은 콜마는 그래서 '영혼의 도시', '침묵의 도시'로 불린다. 주민들은 관광객에게 '콜마에서 살아 있는 것 자체가 대단하다'라는 우스운 문구가 박힌 티셔츠를 팔기도 한다.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을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간) 죽은 자의 도시인 콜마를 소개했다. 이 신문은 제50회 슈퍼볼 경기가 열릴 캘리포니아 주 산타클라라 주변을 다루면서 이곳에서 북쪽으로 약 64㎞ 떨어진 신비의 도시 콜마를 찾아볼 만한 곳으로 곁들였다.

1924년 공동묘지로 설계된 콜마 시 면적의 73%를 차지하는 3.2㎢ 부지에 현재 17개의 묘지가 있다. 도시가 세워진 뒤 거주민이 죽은 자들보다 많았던 적은 한 번도 없다.

현재 주민들은 샌프란시스코 시 소방관 또는 인근 도시 폭주족 등 대규모 장례식 때 벌어질 만한 교통체증 정보를 전화로 통보받는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시는 주민 건강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시내에서 시신의 매장을 금지하고, 공동묘지를 위한 부지도 허가하지 않았다.

colma cemetery

그보다도 부동산 가격에 대한 우려가 공동묘지를 꺼린 주요 원인이었다. 1849년 골드 러시로 인구가 급증하면서 샌프란시스코는 대도시로 성장했다.

샌프란시스코 시는 1912년 한 발짝 더 나아가 이미 매장된 시신도 시 바깥으로 내쫓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미 매장된 15만 구의 시신이 샌프란시스코를 떠나 콜마에 이장됐다.

이후 콜마의 비옥한 농토는 거대한 무덤으로 변모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죽어 콜마에서 영원한 안식을 취하는 이들의 세계가 펼쳐진 것이다.

공동묘지엔 주지사, 시장, 상원의원은 물론 재계의 거물, 남북전쟁 당시 장군, 악명높은 알카트레즈 교도소에서 사망한 죄수 등이 묻혀 있다.

리바이스의 창업자로 '청바지의 아버지'로 통하는 리바이 스트라우스는 '평화의 집'에, 서부 개척시대의 전설적인 보안관 와이어트 어프는 '영원의 언덕'에 안장됐다.

미국프로야구에서 불멸의 기록으로 꼽히는 56경기 연속 안타의 주인공이자 배우 메릴린 먼로와의 사랑으로 유명한 조 디마지오의 비석은 '십자가 동산'에 있다.

3

도시 전체가 거대한 공동묘지인 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