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7일 05시 48분 KST

반기문 총장 앞에서 '깜짝' 시위가 벌어졌다(사진)

연합뉴스

영국 한 시민단체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앞에서 위안부 정의를 요구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센트럴 홀 웨스트민스터'에서 영국유엔협회와 싱크탱크 채텀하우스 주최로 열린 행사에서 반 총장이 연설을 시작하기 직전 한 남성이 연단 쪽으로 다가가 '위안부를 위한 정의'(Justice for Comfort Women)'라고 적힌 패널을 들었다. 이 남성은 20여 초 후 관계자들에 의해 제지당해 자리에 앉았다.

241

반 총장은 처음에 연설문을 챙기느라 이 남성을 알아보지 못했다가 남성이 자리로 돌아가자 곧바로 연설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는 시리아 인도적 지원 국제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한 반 총장에게 창설 70주년을 맞는 유엔의 역할에 대해 들으려고 마련된 자리로 영국유엔협회 회원 등 2천여 명이 참석했다.

124

반 총장 연설은 시리아 등 국제 분쟁과 인도적 지원, 유엔의 역할 등에 대해 할애됐고, 위안부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시위를 벌인 '위안부 정의를 위하여 영국모임'은 페이스북에 이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이들은 행사가 시작되기 전 건물 입구에서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은 소녀상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27일 런던의 주영 일본대사관 앞에서도 똑같은 소녀상 퍼포먼스를 한 바 있다.

이들은 위안부 협상 무효와 일본의 전쟁범죄 인정 및 반성, 진상 규명과 전범자 처벌, 할머니들에게 공개 사죄와 법적 배상, 일본 역사교과서에 역사를 제대로 기록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