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6일 06시 54분 KST

황치열, 中 ‘나가수' 1위 소감 "행복한 꿈 같다"

“아직도 행복한 꿈속에 있는 것 같고, 꿈이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도와준 스태프분들과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dr

가수 황치열이 중국 후난위성TV ‘나는 가수다 시즌4’(이하 ‘나가수’)에서 1위를 하며 한국 가수의 자존심을 세운 소감을 말했다.

그는 6일 소속사 HOW엔터테인먼트를 통해 OSEN에 “오늘(6일) 새벽에 귀국했는데 귀국하자마자 큰 새해 선물을 받은 것 같다”라면서 “아직도 행복한 꿈속에 있는 것 같고, 꿈이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도와준 스태프분들과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그리고 매니저 장위안도 정말 고맙다”라고 밝혔다.

이어 황치열은 “‘나가수’ 무대 자체가 경연 프로그램이다보니 아무래도 무대에 신경을 많이 쓰고 집중한다”라면서 “1~3회까지는 발라드곡으로 출연했는데, 이번엔 뭔가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빅뱅의 ‘뱅뱅뱅’을 선곡해 사실 다른 곡들에 비해 연습기간이 좀 더 길었었다”라고 ‘뱅뱅뱅’을 선곡한 이유를 말했다.

driv

그는 “중국어로 노래를 불러야 했고, 랩도 있고, 또 안무도 있기 때문에 다른 곡들에 비해 연습을 많은 했는데, 방송 후 이렇게 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면서 “앞으로도 모든 무대에 최선을 다하는 진정성 있는 가수 황치열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마무리했다.

황치열은 지난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중국판 ‘나가수’에서 1위를 하며 한국 가수의 가창력을 과시했다. 중화권 가수들이 가득한 가운데 유일한 한국 가수다.

황치열은 지난해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임재범의 ‘고해’로 일약 주목을 받았다. 이후 MBC ‘라디오스타’와 ‘나혼자산다’ 등에 출연하며 뛰어난 입담까지 드러내며 스타로 떠올랐다. 국내에서는 노래실력 뿐만 아니라 재기발랄한 재치로 예능프로그램에서 맹활약 중. 중화권에서는 한국 가수의 자존심을 지키며 중국 뿐만 아니라 한국 시청자들의 응원 세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