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5일 18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5일 18시 24분 KST

올해 31살이 된 호날두의 순자산은 이정도다

ASSOCIATED PRESS
Real Madrid's Cristiano Ronaldo,left, celebrates after scoring his side's fifth goal during the Spanish La Liga soccer match between Real Madrid and Espanyol at the Santiago Bernabeu stadium in Madrid, Sunday, Jan. 31, 2016. (AP Photo/Francisco Seco)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축구를 통해 엄청난 재산을 모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사이트 고뱅킹레이츠는 5일(한국시간) 31번째 생일을 맞은 호날두의 순자산이 약 2억8천만 달러(3천355억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호날두의 재산에 대해서는 지난해 3월 골닷컴이 2억1천만 유로(약 2천817억원)라고 보도했고, 더리치스트 사이트는 3억1천만 달러(약 3천715억원)까지 보고 있다.

1985년생인 호날두는 18살이던 2003년 스포르팅 리스본(포르투갈)에서 이적료 1240만 파운드(약 216억원)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다.

호날두는 맨유의 리그 3연패와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을 이끌며 승승장구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발표에 따르면 호날두는 2008년 2천100만달러(약 251억원)을 벌어들여 축구선수 수입 순위 톱5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2009년 이적료 8천만 파운드(약 1천395억원)를 맨유에 안겨주고 스페인 부자구단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포브스 조사에서 호날두의 2010년 수입은 3천800만 달러(약 455억원)였다.

데이비드 베컴 은퇴 이후 축구선수 연소득 1위에 오른 호날두는 2013년 7천300만 달러(약 874억원), 2014년 7천900만 달러(약 946억원)를 벌어들였다고 포브스는 밝혔다.

더리치스트는 호날두가 2015년 연봉 5천260만 달러(약 630억원)와 나이키 등 유명브랜드와의 스폰서십으로 2천700만 달러(약 323억원)를 벌어들여 총 7천960만 달러(약 953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추산했다.

호날두는 지난해 은퇴 후를 대비해 호텔사업에 4천만 달러(약 479억원)을 투자하고 1천850만 달러(약 218억원)에 미국 뉴욕 트럼프타워 아파트를 사는 등 재산 증식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