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5일 12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5일 12시 27분 KST

설 귀성날, 가장 막히는 구간은?

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5일 오후 귀성 행렬이 시작돼 고속도로 하행선 구간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경부선 부산방향 경부선 입구→잠원나들목, 신탄진나들목→대전분기점 등 약 15㎞ 구간이 정체되는 것을 비롯해 경부선 입구부터 천안까지 100㎞가 넘는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되거나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도 서평택분기점→서평택나들목, 대천나들목→무창포나들목 17.8㎞ 구간 정체를 포함해 55㎞ 구간에서 차량 흐름이 답답하다.

241

호남고속도로 서순천방향 정읍휴게소→정읍나들목, 태인나들목→정읍휴게소 약 13㎞,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 음성휴게소→진천나들목 14.7㎞에서도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는 상황이다.

중부내륙고속도로 마산방향은 북상주나들목→낙동분기점, 상주터널 북단→선산나들목, 남여주나들목→감곡나들목 43.5㎞ 구간이 막히고 있다. 특히 선산휴게소→선산나들목 3.3㎞ 구간은 시속 10㎞도 내기 어려울 만큼 정체가 극심하다.

412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서울에서 주요 도시까지 소요시간은 오후 4시 승용차 출발 기준으로 부산 6시간, 대구 4시간38분, 울산 5시간37분, 광주 4시간30분, 목포 4시간30분, 대전 2시간40분, 강릉 2시간40분 등으로 다소 길어졌다.

도로공사는 오후 3시 30분까지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을 24만대로 집계했다. 자정까지 18만대가 추가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으로 진입한 차량은 21만대이며, 이날 중 모두 41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도로공사는 전망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6∼7시께가 되면 퇴근차량에 귀성차량이 더해져 정체가 최고조에 이를 것"이라며 "정체는 자정 무렵 해소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