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5일 11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5일 11시 58분 KST

에이즈 약값 폭리 제약사 전 대표, 청문회에서 미국 의회를 조롱하다

Pharmaceutical chief Martin Shkreli listens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Thursday, Feb. 4, 2016, during the House Committee on Oversight and Reform Committee hearing on his former company's decision to raise the price of a lifesaving medicine. Shkreli refused to testify before U.S. lawmakers who excoriated him over severe hikes for a drug sold by a company that he acquired. (AP Photo/Susan Walsh)
ASSOCIATED PRESS
Pharmaceutical chief Martin Shkreli listens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Thursday, Feb. 4, 2016, during the House Committee on Oversight and Reform Committee hearing on his former company's decision to raise the price of a lifesaving medicine. Shkreli refused to testify before U.S. lawmakers who excoriated him over severe hikes for a drug sold by a company that he acquired. (AP Photo/Susan Walsh)

지난해 에이즈 바이러스(HIV) 치료 등에 쓰이는 항생제 '다라프림'의 가격을 50배 이상 올려 물의를 일으킨 미국 제약사 튜링의 마틴 쉬크렐리(32) 전 대표가 4일(현지시간) 미 하원 청문회에 출석했으나, 시종일관 답변을 거부하고 의원들을 조롱하는 태도를 보여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심지어 청문회 후 트위터에 의원들을 '얼간이들'(imbeciles)이라고 부르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쉬크렐리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하원 정부감독위원회 증인으로 출석했다.

의회 차원에서 약값 폭리 배경을 추궁하고 합리적인 약값 책정 등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하지만, 쉬크렐리 전 대표는 의원들의 약값 폭리 관련 질문에 '불리한 증언은 강요할 수 없다'는 수정헌법 5조를 내세우며 계속 묵비권을 행사했다.

의원들의 모든 질문에 대해 바로 뒤에 앉은 변호인과 귀엣말을 주고받으며 답변을 거부했다.

Photo gallery마틴 쉬크렐리 See Gallery


또 자신에게 질문하는 의원을 조롱하는 듯 웃으면서 빤히 쳐다보거나 몸을 뒤로 젖히는 것은 물론 심지어 볼펜을 돌리고 책상 위 메모지에 뭔가 쓰는 듯한 모습도 연출했다.

심지어 사진 촬영을 위한 자세도 취했으며, 그의 이런 불성실한 태도가 여야 의원들의 적대감을 불러일으켰다고 의회전문지 더 힐(The Hill)은 지적했다.

쉬크렐리 전 대표의 이 같은 태도로 청문회는 시작 45분 만에 종료됐고 그는 변호인과 함께 청문회장을 나갔다.

쉬크렐리는 특히 청문회 후 트위터에 "이런 얼간이들이 정부에서 국민을 대표한다니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의원들을 거듭 조롱했다. 그는 의원들을 '불쌍한 인간들', '어릿광대' 등으로 헐뜯는 지지자들의 트윗글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그의 변호인은 앞서 청문회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적대적인 청문회'라고 성토하면서 "그(쉬크렐리)는 악한이, 나쁜 사람이 아니다. 오늘 이 청문회를 다 지켜보고 느낀 것은 그가 오히려 영웅이라는 점"이라며 쉬크렐리를 두둔했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쉬크렐리 전 대표는 지난해 8월 시판된 지 62년이 된 항생제 다라프림의 소유권을 자신이 운영하는 제약사 튜링을 통해 사들인 후 한 알 당 가격을 13.5달러(약 1만6천 원)에서 55.6배나 높은 750달러(약 89만8천 원)로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았으며, 이후 '미국에서 가장 미움받는 사람'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까지 나서 비판하면서 그는 지난해 12월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쉬크렐리 전 대표는 2011년 그가 설립한 헤지펀드가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보자 이를 만회하고자 주식을 부당하게 빼돌려 사용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검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기도 했다.


관련기사 :

Martin Shkreli Testifies Before Congress and Annoys Congressmen | N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