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5일 0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5일 07시 48분 KST

박원순 시장이 현기환 수석의 '고함' 소리를 듣고 보인 반응

연합뉴스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누리과정 예산을 논의한 청와대 국무회의 직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고성을 지른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박 시장은 2월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실이 맞다”며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 박원순> 그 얘기는 맞습니다. 제가 다 끝나고 나오는데 “국무회의가 국회 상임위로 활용을 하려고 하냐” 이렇게 소리를 높여서.. 아까도 말씀드린 것처럼 저는 정말 정중하고 또 예의 있게, 조금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그런 해결하는 자리를 좀 만드셔라’ 이런 정도의 얘기였는데, 갑자기 이분이 소리를 상당히 높여서 주변에 있는 사람 다 들리도록 복도에서 그런 얘기를 했었는데 사실 저는 굉장히 불쾌했죠.

왜냐하면 제가 국무회의에 의결권은 없지만 참석하고 발언할 수 있는 권리는 있는 사람이잖아요. 그야말로 저 개인 자격으로 간 게 아니지 않습니까? 1000만 서울 시민의 대표로, 또 때로는 국가적 사안에 대해서 발언을 하라고 법적 자격으로 참석한 것인데, 그렇게 얘기하면 그것은 저는 대통령을 오히려 부끄럽게 하는 행동이고. 또 우리 서울시민들에게 사과해야 되는 그런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박 시장은 현 수석에 대해 "창피하다"는 말로 불쾌감을 거듭 표시했다.

◆ 박원순> 사실은 제가 조금 사실 창피할 정도로 옆사람들에게 들리게. 왜냐하면 끝나고 나서 주루룩 국무위원들이 다 나가서 밖에 대기돼 있는 차를 타고 각자 가는데, 그 복도에 쭉 걸어가면서 계속 그런 얘기를 하셨죠. 그래서 이건 좀 아니다 싶었습니다. 그걸 큰 소리로 그렇게 민망할 정도로...

누리과정 예산을 놓고 지난 2월2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날선 책임 공방을 벌인 가운데 국무회의가 끝난 직후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 비서관이 박 시장에게 큰 소리를 내며 "시장님! 국무회의를 국회 상임위원회식으로 하면 어떡합니까!"라며 항의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박 시장은 현 수석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현 수석의 반응은 현재까지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