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5일 05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5일 05시 49분 KST

국제 사회, 시리아에 12조 원 인도적 지원한다

syria

국제 사회가 나섰다.

세계 70여개국 대표들은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유엔.영국.독일.쿠웨이트.노르웨이 공동주최로 열린 '제4차 시리아 인도적 지원 회의'에서 각국의 지원 규모를 발표했다. 지원규모는 100억 달러, 한화로 12조 원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국제사회가 단 하루에 단일 위기에 대해 이처럼 많은 금액을 모은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회의에서 세계 각국이 내놓은 지원 규모 33억 달러, 한화 4조 원 보다 3배가 늘어난 금액이다.

syria

주요 각국의 지원 규모는 다음과 같다.

*유럽연합 : 34억 달러(약 4조700억원)

*독일 : 올해 13억3천600만 달러 - 2018년까지 25억달러(약 3조원)

*영국 : 2020년까지 17억5천만 달러(약 1조4천400억원)

*미국 : 8억9천만 달러를

*노르웨이 : 올해 2억9천만 달러 - 2020년까지 11억7천만 달러(약 1조4천억원)

*일본 : 3억5천만달러

*아랍에미리트(UAE) : 1억3천700만 달러

*한국 : 1천200만 달러

syria

반기문 사무총장은 이날 "시리아 아동들을 몇 년이 아니라 몇 개월 안에 모두 학교에 보내자"고 말하면서 "희망을 주는 게 교육받은 시리아인들의 탈출을 누그러뜨리고 잃어버린 세대의 급진화를 막는 최선의 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