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3일 13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3일 13시 11분 KST

여성 예비후보를 위해 김을동 최고위원이 "여성이 똑똑한 척하면 밉상을 산다"고 조언한 이유

새누리당은 2월 3일, 20대 총선에 출마할 여성 예비후보자 50여명을 초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들에게 공천제도를 설명하고, 각종 궁금증을 풀어주는 자리였다고 한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무성 대표는 "화장발에 불과한 인재 영입 쇼에 열을 올리고 있는 야당의 꽃꽂이 후보와 달리 이 자리 계신 여러분들은 생명력이 강한 풀뿌리 민주주의 후보라는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kim

그런데 예비후보자들의 선거운동에 조언을 해주기 위해 참석한 김을동 최고위원의 말은 김무성 대표의 말과 성격이 달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예비후보자들은 “유권자들이 명함을 거절할 때 대처하는 방법이나 여성으로서 효과적인 선거운동 방법을 물었다.”

그리고 이에 대해 김을동 최고위원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나라 정서상 아직은 여성이 똑똑한 척하면 밉상을 산다. 약간 모자란 듯한 표정을 짓는 게 한결 낫다고 생각한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김을동 위원은 이에 대한 사례도 들었다.

“김숙향 예비후보가 김수한 전 국회의장의 딸인데 그 어머니는 선거 때 어떤 민원이 들어와도 ‘네 네 네 네’ 딱 한 가지 답변만 했다. 왜 저럴까 싶었는데 나중에 보니 김수한 전 의장이 전국 최다 득표로 당선됐다.”

그리고 그동안의 유세경험에서 나온 조언을 덧붙였다.

“인간 심리가 이상한데 자기보다 똑똑한 건 안 좋아하는 것 같다. 나는 그저 조금 모자란 사람이라고 할 때 사람들이 다가온다는 것을 현장에서 경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