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3일 13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3일 13시 04분 KST

4개국은 '북한 위성 발사'에 이렇게 반응했다

FILE - In this July 26, 2013 file photo, North Korean soldiers tour near model versions of the Unha 3 space launch vehicle, left, which successfully delivered North Korea’s first satellite into Earth orbit, and the Unha 9, which would carry a lunar orbiter, on display at an annual flower show held in honor of national founder Kim Il Sung and his son Kim Jong Il in Pyongyang, North Korea. North Korea’s announcement of plans to launch a long-range rocket during a visit to Pyongyang by a top Chinese envoy will likely be seen as yet another sign of gross disrespect toward its chief ally. (AP Photo/Wong Maye-E, File)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July 26, 2013 file photo, North Korean soldiers tour near model versions of the Unha 3 space launch vehicle, left, which successfully delivered North Korea’s first satellite into Earth orbit, and the Unha 9, which would carry a lunar orbiter, on display at an annual flower show held in honor of national founder Kim Il Sung and his son Kim Jong Il in Pyongyang, North Korea. North Korea’s announcement of plans to launch a long-range rocket during a visit to Pyongyang by a top Chinese envoy will likely be seen as yet another sign of gross disrespect toward its chief ally. (AP Photo/Wong Maye-E, File)

북한의 위성 '광명성' 발사에 대해 한중일 삼국 정부는 이렇게 반응했다.

d

1. 한국: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 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이는 한반도는 물론 이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로부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임을 엄중경고한다"

(연합뉴스 2월3일)

d

2. 미국: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위반하는 무책임한 도발적 행동"

"북한의 '위성' 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배하는 것"

(연합뉴스 2월3일)

d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3.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실제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의미한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일본의 안보에 중대한 도발행위다"

"한·미와 연대해 발사를 하지 않도록 강력하게 자제를 요구하겠다"

(연합뉴스 2월3일)

d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4. 중국: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

"우리는 현재 상황에서 조선이 이 위성발사 문제와 관련해 자제하고 신중하게 행동하며 조선반도의 긴장을 추가로 끌어올리는 행동을 하지 말 것을 희망한다"

(연합뉴스 2월3일)

지난 2일 북한은 8일부터 25일 사이에 '지구관측위성 광명성'을 발사하겠다고 2일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통보했다.

이에 대해 연합뉴스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인공위성 확보 목적이라고 해도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것이기 때문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결의 위반"이라고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2006년 채택된 안보리 결의 1695호를 시작으로 2013년 채택된 2094호까지 북한에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모든 발사체의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한·미·일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인공위성 확보를 빙자한 사실상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로 인식하고 있다.(연합뉴스 2월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