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3일 12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3일 12시 07분 KST

소말리아 여객기에 폭발로 구멍이 뚫리면서 승객이 실종되다(사진)

default

소말리아에서 이륙한 여객기에 폭발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는 큰 구멍이 뚫리면서 승객 1명이 밖으로 빨려나가 실종됐다.

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지부티 국적기인 다알로항공 여객기가 소말리아 모가디슈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약 1만 피트(약 3천48m) 상공에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오른쪽 날개 부근 동체에 구멍이 났다. 이 구멍은 사람이 드나들 수 있을 정도로 크다.

이에 여객기는 이륙한 공항에 다시 비상착륙했으며, 승객과 승무원 74명도 긴급 대피했다. 이 사고로 승객 한 명이 구멍 밖으로 떨어져 숨지고 다른 승객 2명이 다쳤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소말리아 관영 손나(Sonna) 뉴스통신에 따르면 소말리아 민간항공국은 모가디슈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체 내부에서 폭발이 일어나 2명이 다치고 1명이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default

미국 CNN 방송도 승객 1명이 구멍 밖으로 빨려나간 사실을 소말리아 당국이 확인했다고 조사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AP통신은 모가디슈에서 북쪽으로 약 30㎞ 떨어진 마을의 주민들이 비행기에서 떨어진 것으로 보이는 노인 남성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사고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조종사와 승객들은 무언가가 폭발하는 듯한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세르비아 출신 조종사 블라디미르 보도피베츠(64)는 "폭탄이었던 것 같다"며 "다행히도 비행기가 심하게 손상되지 않아 공항으로 돌아와 착륙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 탑승객은 "비행기 내부에 불길이 일었고 큰 구멍이 생기기 전에 '펑'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 항공편에 탄 아왈레 쿨라네 유엔 주재 소말리아 부대사는 페이스북에 "시끄러운 소리가 들렸고 몇 초 뒤 연기가 뿌옇게 피어올라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고 적었다.

default

공항 안전을 담당하는 미국 교통안전국(TSA) 출신의 존 고글리아는 비행기 기체에 사진과 같은 구멍이 나려면 폭탄이 터지거나 혹은 결함이 있거나 낡은 기체에 강한 압력이 가해지는 경우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진 속 검은 그을음에 대해 "압력에 의해 구멍이 나면 기체에 그을음이 생기지 않지만, 폭탄이 터지면 그을음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