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02일 17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2일 17시 50분 KST

아베, '대국민 사과'를 하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pauses during a press conference in Kuala Lumpur, Malaysia, Sunday, Nov. 22, 2015. (AP Photo/Lai Seng Sin)
ASSOCIATED PRES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pauses during a press conference in Kuala Lumpur, Malaysia, Sunday, Nov. 22, 2015. (AP Photo/Lai Seng Sin)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부정한 정치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측근인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경제재생담당상이 사퇴한 것과 관련해 2일 국민에게 사과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임명 책임은 나에게 있다. 국민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아마리 전 담당상이 그간 내놓은 설명에 관해 "정중하고 상세하게 (설명을) 했다"고 평가하고서 "앞으로도 아마리 씨 자신이 설명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야당이 기업이나 단체의 정치헌금을 금지하자고 주장하는 것에 관해서는 "기업, 단체가 정당에 헌금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또 아마리 전 담당상을 국회에 불러 의혹에 관해 답변하도록 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에 관해 "국회가 결정해야 한다"며 일단 공을 넘겼다.

아마리 전 담당상은 지역 건설업체와 도시재생공사(UR) 사이의 분쟁에서 건설업체의 편의를 봐주고 100만 엔(약 1천2만원)을 직접 받는 등 직·간접적으로 받은 금품·향응이 1천200만 엔(약 1억2천23만원) 규모에 달한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달 28일 사임했다.

Photo gallery아베 신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