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31일 16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31일 16시 35분 KST

[화보] 조코비치, 호주오픈 역대 최다 6번째 우승 달성!

ASSOCIATED PRESS
Novak Djokovic of Serbia kisses his trophy after defeating Andy Murray of Britain in the men's singles final at the Australian Open tennis championships in Melbourne, Australia, Sunday, Jan. 31, 2016.(AP Photo/Rick Rycroft)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400만 호주달러)의 사나이로 우뚝 섰다.

조코비치는 3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앤디 머리(2위·영국)를 3-0(6-1 7-5 7-6<3>)으로 완파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왕좌에 올랐다.

우승 상금 340만 호주 달러(약 29억원)를 받은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에서만 6차례 우승해 이 대회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조코비치 외에 호주의 로이 에머슨이 1961년부터 1967년 사이에 6차례 정상에 오른 예가 있다. 프로 선수들의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로는 조코비치가 유일하게 호주오픈을 6번 우승했다.

조코비치는 2008년과 2011년, 2012년, 2013년, 2015년에 이어 6번째로 호주오픈을 제패했다. 최근 6년 사이에 5번이나 호주오픈 정상을 지켰다.

1회전에서 우리나라의 정현(52위·삼성증권 후원)을 3-0(6-3 6-2 6-4)으로 꺾으면서 순항을 시작한 조코비치는 이후 캉탱 알리스(187위·프랑스), 안드레아스 세피(29위·이탈리아), 질 시몽(15위·프랑스),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를 차례로 물리쳤다.

4강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를 3-1로 제압한 조코비치는 이날 결승에서 1987년생 동갑인 머리마저 일축하고 최근 호주오픈 1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 호주 오픈 남자단식 결승


조코비치는 1세트 시작 후 불과 20분 만에 게임스코어 5-0을 만들며 기선을 제압했다.

1세트를 30분 만에 6-1로 마무리한 조코비치는 2세트 들어 머리의 스트로크에 힘이 실리면서 다소 고전했다.

그러나 게임스코어 5-5로 맞선 머리의 서브 게임 도중 무려 36차례나 오가는 랠리에서 포인트를 따낸 뒤 그 기세를 몰아 브레이크에 성공, 세트스코어 2-0으로 달아났다.

머리는 3세트 타이브레이크까지 승부를 몰고 갔으나 타이브레이크에서만 더블폴트를 두 차례 저지르며 고개를 숙였다.

novak djokovic

조코비치는 타이브레이크 6-1까지 점수 차를 벌린 상황에서 머리에게 연달아 2실점했으나 이어진 자신의 서브를 에이스로 꽂아넣으며 2시간53분에 걸친 승부를 마무리했다.

머리는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도 조코비치에 패하는 등 호주오픈에서 준우승만 5차례나 했다. 이 가운데 결승에서 조코비치의 벽에 막힌 것만 네 번이다.

이날 경기에서 머리가 서브에이스 12-7, 공격 성공 횟수 40-31 등 조코비치에 비해 우위를 보였으나 실책을 65개나 쏟아내 41개의 조코비치보다 24개나 더 많았다. 특히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나온 두 차례 더블폴트가 치명타가 됐다.

조코비치와 머리의 상대 전적은 이날 경기까지 31차례 맞붙어 조코비치가 22번 이겼다.

조코비치는 이번 우승으로 메이저 대회에서 통산 11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호주오픈에서 6회, 윔블던에서 3회 우승했고 US오픈에서도 두 차례 왕좌에 올랐다. 다만 프랑스오픈에서는 준우승만 세 번 했다.

한편 머리의 형인 제이미 머리는 전날 열린 남자복식 결승에서 브루노 수아레스(브라질)와 짝을 이뤄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에서 대니얼 네스터(캐나다)-라덱 스테파넥(체코) 조를 2-1(2-6 6-4 7-5)로 제압했다.

제이미 머리는 이날 관중석에서 동생을 응원했으나 '형제 동반 우승'의 꿈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대회 혼합복식 우승은 수아레스-엘레나 베스니나(러시아) 조가 차지했다. 수아레스는 남자복식과 함께 2관왕에 올랐다.

수아레스-베스니나 조는 혼합복식 1회전에서 정현-정싸이싸이(중국) 조를 물리쳤던 콤비다.

정현이 단식과 혼합복식 1회전에서 패한 상대가 모두 우승까지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