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31일 14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31일 14시 50분 KST

(일문일답) 신태용 감독, "리우에서 일본에 멋지게 복수하겠다"

신태용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한번 더 믿어주시면 브라질 리우에 가서는 일본을 상대로 멋지게 복수하겠다"고 다짐했다.

리우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하고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신태용 감독은 기자들과 만나 "보약이 된 경기였다"면서 밝혔다.

한국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 겸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결승전에서는 일본에 2-0으로 앞서다 후반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신 감독은 "주무시지 않고 우리를 응원해준 팬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면서 "수비수들이 심리적으로 흔들렸다"고 아쉬움을 밝혔다.

이어 "본선에서는 와일드카드를 빼면 엔트리는 15명인 만큼 이제 동료끼리의 경쟁"이라면서 "팀에 가서 경기를 뛰지 않으면 대표팀에서도 살아남지 못한다"고 분발을 당부했다.

sty

다음은 신 감독과의 일문일답.

--대회를 마친 소감은.

▲팀에서 경기를 못 뛰는 선수들이 70~80% 되다보니 처음에는 힘든 부분이 있었다. 그러나 제주와 울산, 두바이 전지훈련을 거치며 어느 정도 자신감이 생겼다. 본선에서는 와일드카드를 쓰려고 생각하고 있다.

--결승인 한일전에서 아쉽게 역전패했는데.

▲수비불안에 대해 지적하는 기사들을 선수들이 찾아보다 보니 심리적으로 흔들렸다. 어린 선수들의 중심을 잡아주지 못한 게 약점이었다. 아쉽게 졌지만 선수들이 지고난 뒤 왜 졌는지 알았다. 다시 리우에 가서 붙으면 멋지게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우리에겐 보약이 된 경기다. 주무시지 않고 우리를 응원한 팬들께 실망을 안겨 드려 죄송하지만 한번 더 믿어주시면 리우에 가서 멋지게 복수하겠다

--한일전에서 패인은 무엇인가.

▲핑계지만 실점상황에서 이창민에게 주심이 파울을 불어줬어야 했다. 파울인지 알고 멈춘 게 실수다. 김칫국인지 모르지만 3~4골 차이로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는데 골을 먹으며 흔들렸다. 한번 실수하거나 흔들릴 때 잡아줄 수 있는 수비 선수를 보완하겠다.

--선수들에게 한 당부는.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진출한 만큼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얘기했다. 자랑스럽다. 그러나 리우 본선 엔트리는 18명이다. 와일드카드를 빼면 15명인 만큼 이제 동료들끼리 경쟁이다. 팀에 가서 경기를 뛰지 않으면 대표팀에서도 살아남지 못한다. 많이 뛰면 경기력이 올라오고 목표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향후 일정은.

▲올림픽 팀은 예전처럼 합숙이나 소집을 마음대로 못한다. A매치 기간에야 소집 가능하다. 3월과 6월 소집기회를 잘 활용해야 할 것이다. 최대한 알차게 준비하겠다.

--이번 대회 활약한 선수는.

▲5골 넣은 권창훈은 지난 시즌 마지막 부상으로 대회 직전까지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지만 잘해줬다. 고맙다. 문창진은 부상으로 몇개월 쉬어 예전만큼 할까 했는데 잘했다. 막내 황희찬이 골은 못 넣었지만 우리 팀 기둥임을 다시 한번 보여줬고 저돌적으로 움직여 공격진이 수월하게 경기할 수 있었다.

--리우 올림픽 목표는.

▲메달 색깔보다 얼마만큼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 하나하나 만들어가면 좋은 성적 날거라 믿는다. 앞서가는 말을 하기보다 차분히 준비해가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