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31일 09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31일 09시 42분 KST

김종인, 5·18 묘역에서 무릎 꿇고 참배 (사진)

연합뉴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김 위원장은 취임 후 첫 지방일정으로 전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해 자신의 전두환 정권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 참여 전력을 이틀 연속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원, 선대위원 등 지도부가 총출동해 5·18 묘지를 참배했다. 여기에는 5·18 기념재단, 5·18 민주유공자유족회,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 구속부상자회 관계자들도 동참했다.

그는 전날에도 5·18 단체 관련자들과 만찬을 함께 하면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자신의 국보위 전력을 둘러싼 비판 여론을 해소하는 데 방점을 뒀다.

그러나 더민주 지도부가 묘역에 도착하기 전부터 5·18 민주유공자회 설립추진위 등 일부 단체 관계자 30여명이 충혼탑에 자리를 잡은 채 "국보위 참여한 것 후회없다는 사람은 망월묘역을 참배할 자격이 없다"는 손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김 위원장을 향해 "전두환 때 받은 훈장을 반납하고 와라", "역사의 죄인이 대명천지에 절대로 이럴 수 없다"라고 몰아붙이자, 김 위원장과 동행한 5·18 단체 관계자는 "왜 5·18을 정치에 이용하려고 하냐. 왜 광주를 부끄럽게 만드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또 김 위원장이 충혼탑 분향을 위해 경찰의 스크럼 뒤에 대기하던 중 5·18 단체 관련자 간에 고성과 삿대질이 오가는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kim

장내가 정리되자 김 위원장은 "5·18 영령들의 정신을 받들어 더많은 민주화를 이루겠습니다"라고 방명록에 적은 뒤 충혼탑에 분향했지만 표정은 심각하게 굳어있었다.

김 위원장은 5·18 희생자들의 묘역을 둘러보며 윤상원 박기순 열사의 묘에서 절을 한 뒤 묘비를 쓰다듬었으며, 박관현 열사의 묘 앞에서는 무릎을 꿇고 추모 글을 읽었다.

김 위원장은 "(전두환) 정권에 참여했는데, 광주의 상황을 와서 보니 제가 사죄의 말씀을 드려야되겠다는 마음이 저절로 생겨난다"며 "거룩한 이 분들의 뜻을 받들어 보다 많은 민주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후 비대위·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야권 분열이 빚어진데 사과하면서 광주의 민심을 되돌리는데 총력전을 기울였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국립묘지를 참배하며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송구스런 맘 뿐이었다"고 말했다.

박영선 비대위원은 "광주시민들이 요즘 더민주에 차가운 매를 주시고 있다"며 "5·18 묘역에서 김 위원장이 무릎꿇고 사죄했다. 그 장면을 지켜보면서 진심을 느낄 수 있다"고 광주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우윤근 비대위원은 "호남 사람,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무릅꿇고 사죄하는 마음으로 모두 일어서겠다"고 말했고, 이용섭 비대위원은 "더민주가 야권의 맏형으로서 분열을 막지못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당 홍보위원장인 손혜원 선대위원은 "묘역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들으며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며 자신이 설 연휴 때 광주를 위한 슬로건을 만들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종인, 5·18 묘역 참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