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30일 1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30일 16시 01분 KST

터키 에게해서 또 난민선 침몰해 33명 사망하다

ASSOCIATED PRESS
A member of the Greek Red Cross waits for migrants and refugees to arrive on a beach of the Greek island of Lesbos Tuesday, Jan. 26, 2016. More than 850,000 people, most fleeing conflict in Syria and Afghanistan, entered Greece by sea in 2015, according to the UNHCR, and already in 2016, some 35,455 people have arrived despite plunging winter temperatures.(AP Photo/Mstyslav Chernov)

터키 서부 해안에서 그리스 레스보스 섬으로 가던 난민선이 침몰해 33명이 사망했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해안경비대는 이날 차낙칼레 주 아이바즉 앞바다에서 침몰한 선박에서 이주자 75명을 구조했으나 어린이 5명 등 33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 선박에는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난민과 이주자들이 타고 있었으며 해안을 출발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침몰했다.

구조된 이주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저체온증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에게해의 그리스 섬들은 터키 서부 해안에서 매우 가까워 유럽으로 가려는 난민과 이주자들이 밀입국하는 주요 경로이며 지난해 9월부터 기상 악화로 난민선 사망사고가 급증했다.

특히 올해 들어 날씨가 더 나빠지고, 터키 당국의 단속 강화로 상대적으로 위험한 경로로 밀입국 시도가 이뤄져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국제이주기구(IOM)는 이달부터 전날까지 터키에서 그리스로 에게해를 건너려다 숨진 이주자는 21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혀 이날 사망자를 더하면 250명이 넘어 월간 기준으로 사상 최악을 기록했다.

IOM에 따르면 에게해의 난민선 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모두 90명이었으나, 9월에 190명으로 급증했고 10월 221명, 11월 98명, 12월 207명 등이었다.

시리아 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