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30일 12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30일 12시 26분 KST

최경환, TK 국회의원들에게 직격탄을 날리다(사진)

연합뉴스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어려울 때 대구경북 의원들은 뭐했느냐"며 TK 국회의원들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최 의원은 이날 새누리당 하춘수 예비후보(대구 북구갑) 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다가 이같이 말했다.

붉은색 새누리당 점퍼를 입고 온 그는 "요즘 '진박'이 어떻고 저떻고 하는데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며 "지난 총선에서 당선된 대구경북 국회의원들은 박근혜 정부를 성공시키라는 임무를 부여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지난 4년간 뭐했냐"고 성토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또 "(내가) 원내대표로 있을 때 야당 등이 대선 불복하고 댓글 사건으로 발목 잡을 때 충청, 강원지역 의원들이 온 몸으로 막고 나섰다"며 "대구경북이 예산을 독식했다고 야당이 발목 잡을 때도 지역 의원 누구하나 나선 사람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지금 발목 잡히는 정도가 아니라 부러질 지경인데 여당, 특히 대구경북만이라도 도와줘야 하는 것 아니냐, 진실한 사람이란 바로 그 얘기"라며 "이들('진박' 후보)은 '나라도 나와서 박근혜 도와야겠다'며 나온 것인데 코미디 하듯 조롱하면 되겠냐"고 지적했다.

하춘수 예비후보 사무실 개소식에는 최 의원을 비롯해 서상기, 조원진, 윤재옥, 홍지만 등 대구지역 새누리당 현역의원, 김범일 전 대구시장, 윤두현 예비후보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