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30일 05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30일 05시 51분 KST

앞으로 페이스북에서 '개인 간 총기거래' 금지된다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Nov. 6, 2007 file photo, the Facebook logo is displayed at a Facebook announcement in New York. Europe's highest court on Tuesday, Oct. 6, 2015 has ruled in favor of an Austrian law student who claims a trans-Atlantic data protection agreement doesn't adequately protect consumers. (AP Photo/Craig Ruttle, File)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간 총기거래를 하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정책은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적용된다.

이는 미국에서 소셜 미디어를 통한 개인간 총기거래가 총기 구입시 신원조회를 회피하는 수법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지적을 수용한 것이다.

오바마 총기규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지난해 12월 이런 우려를 표명하며 소셜 미디어 회사들에게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페이스북은 2014년 3월부터 마리화나, 의약품, 불법 마약 등을 판매하는 데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약관을 시행해 왔으며, 총기 판매 허가증이 있는 딜러들도 '신원조회 불필요' 등 광고 문구를 쓰지 못하도록 해 왔다.

다만 총기 판매 허가증이 있는 총기 소매상들이 총기를 페이스북에서 광고하는 것은 허용된다. 이 경우 거래는 페이스북 플랫폼이 아니라 다른 수단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gun

페이스북의 제품 정책 책임자 모니카 비커트는 "최근 2년간 제품을 찾고 물건을 거래하기 위해 페이스북을 쓰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며 "이런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규제 물품 정책을 업데이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월 활동 사용자가 15억9천만명에 이르는 세계 최대의 소셜 미디어이며, 이 중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회원이 2억1천900만명이다.

페이스북의 이번 조치에 대해 총기규제를 옹호하는 단체들은 환영 의사를 밝혔으나 대표적인 총기규제 반대 단체인 미국 전국총기협회(NRA)는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