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9일 15시 21분 KST

중국, '주한미군 사드 배치' 보도에 "신중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

ASSOCIATED PRESS
A U.S. flag is tweaked ahead of a news conference between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and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Beijing, Wednesday, Jan. 27, 2016. Kerry was in China on the final leg in his latest round-the-world diplomatic mission. (AP Photo/Jacquelyn Martin, Pool)

중국정부는 29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와 관련, "유관국가(한국)가 관련 문제를 신중(愼重)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이날 정례 브리핑 발언 일부는 아래와 같다.

"유관국가(한국)가 관련 문제를 신중(愼重)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

"현재 반도(한반도)의 국면은 매우 복잡하고 민감하다"

"이전에도 우리의 입장을 밝혔듯, 사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매우 일관되고 명확한 것"

"우리는 그 어떤 국가든 자신의 안전을 도모할 때에는 다른 국가의 안전이익과 지역의 평화안정도 고려해야 한다고 여긴다"

중국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3일 신년 대국민 담화 및 기자회견에서 "주한미군의 사드배치 문제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등을 감안해가면서 우리의 안보와 국익에 따라서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거의 비슷한 반응을 내놓은 바 있다.

일부 관영언론은 이미 '양국의 신뢰 훼손', '대가' 등의 거친 표현까지 동원해 한국에서 재점화된 사드 배치 문제에 강한 경고음을 내고 있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 27일 사설: "한국의 사드 배치는 중국의 안전이익을 위험에 빠트릴 것" .... "한국은 이 때문에 발생하는 대가를 치를 준비를 해야 할 것"

중국의 일부 한반도 전문가도 이런 경계와 우려 행보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중국 측은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면 중국 동부에 배치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 단계에서 포착·추적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한다. 또 궁극적으로는 이 시스템이 북한이 아닌 러시아나 중국의 ICBM을 방어하는 미국의 거대한 미사일방어시스템(MD)의 한 부분을 담당하고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근접정찰 시스템으로도 활용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한국이 도입한 주요 미국산 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