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9일 10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9일 10시 34분 KST

영화 ‘레이드'의 감독은 지난해 여름 동안 이러고 놀았다(동영상)

가렛 에반스는 영화 ‘레이드’ 시리즈를 연출한 영국 감독이다. 어렸을 때부터 무술영화의 광팬이었던 그는 특히 인도네시아의 무술 세계에 심취했고, 이후 ‘레이드’ 시리즈를 통해 인도네시아의 무술배우들을 전 세계에 소개하기도 했다.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에 이코 우웨이스와 야얀 루히안 등이 출연하게 된 계기를 만든 것도 사실상 가렛 에반스로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런 그가 최근 유튜브를 통해 한 편의 영상을 공개했다. 제목은 ‘프리 비즈 액션’(Pre Vis Action). 자신의 머릿속에 있는 액션 장면들을 미리 설계해 본 영상인 것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이 영상에 출연한 배우들은 모두 가렛 에반스와 함께 영화를 찍었던 진짜 배우들이다. ‘V/H/S/2 : 악마를 부르는 비디오’의 한나 알 라시드와 ‘레이드’의 야얀 루히안과 세셉 아리프 라만이 등장한다. 배경은 일본의 전국시대. 여성 검객이 중요한 물건을 가지고 어딘가로 향하는 가운데, 두 명의 또 다른 검객이 나타나 물건을 뺏으려 한다는 내용이다.

영상을 보면 인물들이 칼을 맞고 쓰러지는 데도 피가 나지 않는 걸 알 수 있다. 영화전문지 ‘엠파이어’가 전한 바에 따르면, 가렛 에반스는 트위터를 통해 “지난 (2015년) 여름 휴가 동안 세 명의 배우가 나를 만나러 웨일즈를 찾아왔고 1주일 정도 머물렀다”며 “여기 있는 동안 우리는 함께 작은 액션 시퀀스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사실상 여름 휴가 동안 만난 ‘액션 덕후들’이 액션영화를 찍으며 재미있게 논 셈이다. 특수효과를 담당할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 피를 연출하지 않았을 것이다.